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래소, 주식시장 거래시간 연장 추진
입력 2014.01.09 (14:11) 수정 2014.01.09 (14:16) 연합뉴스
증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시간외 거래를 활성화하고 정규시장의 거래시간을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9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한국거래소 선진화 전략'을 발표했다.

최 이사장은 "(당일 종가로 매매 가능한 시간을) 오후 3시 반에서 4시까지로 연장해 사실상 정규시장화하고, 이후 6시까지인 시간 외 단일가 거래는 30분 간격에서 5분 또는 10분 간격으로 체결되도록 바꿔 거래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선진화 전략에는 정규시장 종가 대비 5.0%로 정해져 있는 시간외시장의 가격제한폭을 확대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거래소는 이르면 상반기, 늦어도 하반기까지 새로운 시간 외 거래 제도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거래소는 이와 더불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인 정규시장 거래시간을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뉴욕증권거래소 6.5시간, 유로넥스트 8.5시간 등 미국과 유럽 주식시장의 거래시간은 우리나라보다 훨씬 길다"며 "인도와 홍콩, 싱가포르, 호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도 최근 거래시간을 연장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문제는 금융투자업계 전반의 동의가 필요한 사항인 만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선진화 전략에는 ▲경쟁 대량매매의 최소 호가 규모를 현행 5억원에서 하향조정 ▲유가증권시장 모든 종목에 대한 단주거래 허용 ▲파생상품 최소위탁증거금률(1.5배) 인하 ▲유동성공급자(LP)를 이용한 중형 우량주 거래 확대 등 내용도 담겼다.

장외 유망기업들을 정규 주식시장으로 끌어들이려고 상장요건을 시장·기업별 특성에 맞게 다양화하고, 유망 신상품을 개발해 시장을 활성화하는 것도 주요 추진과제 중 하나다.

한편, 최 이사장은 이날 "공익성은 글로벌 기준에 맞춰 30% 정도로 하고 수익성과 기업성을 70%로 가져가겠다"는 경영방침을 밝혔다.

그는 "거래소에 공익성과 기업성이 있다고 하면 현재는 공익성이 거의 80%이고 기업성은 20% 정도밖에 안 된다"며 "민간 기업의 창의성이 빨리 거래소에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 거래소, 주식시장 거래시간 연장 추진
    • 입력 2014-01-09 14:11:11
    • 수정2014-01-09 14:16:05
    연합뉴스
증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시간외 거래를 활성화하고 정규시장의 거래시간을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9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한국거래소 선진화 전략'을 발표했다.

최 이사장은 "(당일 종가로 매매 가능한 시간을) 오후 3시 반에서 4시까지로 연장해 사실상 정규시장화하고, 이후 6시까지인 시간 외 단일가 거래는 30분 간격에서 5분 또는 10분 간격으로 체결되도록 바꿔 거래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선진화 전략에는 정규시장 종가 대비 5.0%로 정해져 있는 시간외시장의 가격제한폭을 확대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거래소는 이르면 상반기, 늦어도 하반기까지 새로운 시간 외 거래 제도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거래소는 이와 더불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인 정규시장 거래시간을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뉴욕증권거래소 6.5시간, 유로넥스트 8.5시간 등 미국과 유럽 주식시장의 거래시간은 우리나라보다 훨씬 길다"며 "인도와 홍콩, 싱가포르, 호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도 최근 거래시간을 연장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문제는 금융투자업계 전반의 동의가 필요한 사항인 만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선진화 전략에는 ▲경쟁 대량매매의 최소 호가 규모를 현행 5억원에서 하향조정 ▲유가증권시장 모든 종목에 대한 단주거래 허용 ▲파생상품 최소위탁증거금률(1.5배) 인하 ▲유동성공급자(LP)를 이용한 중형 우량주 거래 확대 등 내용도 담겼다.

장외 유망기업들을 정규 주식시장으로 끌어들이려고 상장요건을 시장·기업별 특성에 맞게 다양화하고, 유망 신상품을 개발해 시장을 활성화하는 것도 주요 추진과제 중 하나다.

한편, 최 이사장은 이날 "공익성은 글로벌 기준에 맞춰 30% 정도로 하고 수익성과 기업성을 70%로 가져가겠다"는 경영방침을 밝혔다.

그는 "거래소에 공익성과 기업성이 있다고 하면 현재는 공익성이 거의 80%이고 기업성은 20% 정도밖에 안 된다"며 "민간 기업의 창의성이 빨리 거래소에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