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뇌물수수 혐의 인천시 간부 징역 10년 구형
입력 2014.01.09 (14:27) 수정 2014.01.09 (14:32) 사회
건설사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인천시 간부에 대해 검찰이 징역 10년을 구형했습니다.

서울 북부지법 형사1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지난 2011년 5월 인천시의 한 아파트 건설사업과 관련해 모 건설사로부터 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현금 5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인천시 간부 53살 김모 씨에 대해 징역 10년에 벌금 10억 원, 추징금 5억 원을 구형했습니다.

김 씨는 공판에서 과욕으로 불법을 저질렀다며 인천 시장과 시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 검찰, 뇌물수수 혐의 인천시 간부 징역 10년 구형
    • 입력 2014-01-09 14:27:31
    • 수정2014-01-09 14:32:38
    사회
건설사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인천시 간부에 대해 검찰이 징역 10년을 구형했습니다.

서울 북부지법 형사1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지난 2011년 5월 인천시의 한 아파트 건설사업과 관련해 모 건설사로부터 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현금 5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인천시 간부 53살 김모 씨에 대해 징역 10년에 벌금 10억 원, 추징금 5억 원을 구형했습니다.

김 씨는 공판에서 과욕으로 불법을 저질렀다며 인천 시장과 시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