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LPGA, 포인트 제도 신설…시즌 1위에 100만 달러
입력 2014.01.09 (14:56) LPGA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가 한 시즌에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거액의 보너스를 주기로 했습니다.

LPGA 투어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부터 '레이스 투 더 CME 클로브' 제도를 신설해 1위에게 100만 달러, 약 10억 원의 상금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LPGA투어는 매 대회 우승자에게 500점을 주는 등 순위에 따라 차등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메이저대회의 경우에는 우승자에게 625점을 주는 등 25%의 가산점을 부여합니다.
  • 미국 LPGA, 포인트 제도 신설…시즌 1위에 100만 달러
    • 입력 2014-01-09 14:56:37
    LPGA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가 한 시즌에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거액의 보너스를 주기로 했습니다.

LPGA 투어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부터 '레이스 투 더 CME 클로브' 제도를 신설해 1위에게 100만 달러, 약 10억 원의 상금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LPGA투어는 매 대회 우승자에게 500점을 주는 등 순위에 따라 차등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메이저대회의 경우에는 우승자에게 625점을 주는 등 25%의 가산점을 부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