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커리, 스트릭렌 제치고 3R MVP
입력 2014.01.09 (15:26) 수정 2014.01.09 (22:19)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청주 국민은행의 외국인 선수 모니크 커리가 9일 우리은행 2013-2014 정규리그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커리는 기자단 투표에서 93표 중 48표를 얻어 쉐키나 스트릭렌(안산 신한은행·23표)을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커리는 3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26.2점, 평균 리바운드 8개를 잡아내는 활약을 펼쳤다.

3라운드 기량 발전상(MIP)은 김규희(신한은행)가 받았다.
  • 국민은행 커리, 스트릭렌 제치고 3R MVP
    • 입력 2014-01-09 15:26:46
    • 수정2014-01-09 22:19:45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청주 국민은행의 외국인 선수 모니크 커리가 9일 우리은행 2013-2014 정규리그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커리는 기자단 투표에서 93표 중 48표를 얻어 쉐키나 스트릭렌(안산 신한은행·23표)을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커리는 3라운드 5경기에서 평균 26.2점, 평균 리바운드 8개를 잡아내는 활약을 펼쳤다.

3라운드 기량 발전상(MIP)은 김규희(신한은행)가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