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치용 감독, 체육인 첫 ‘자랑스러운 삼성인’
입력 2014.01.09 (16:05) 수정 2014.01.09 (22:20) 연합뉴스
'코트의 제갈공명'으로 불리는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신치용 감독이 체육인으로는 최초로 '자랑스러운 삼성인'에 선정됐다.

신 감독은 삼성그룹 임직원 19명과 더불어 '자랑스러운 삼성인'에 뽑혀 상금 1억원을 받았다.

1994년 제정된 이 상은 자기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과 모범을 보인 임직원에게 주는 삼성그룹 내 최고의 상이다.

1995년 실업배구 삼성화재 창단과 더불어 초대 사령탑에 앉은 신 감독은 이후 19년간 우승 15회, 준우승 2회라는 업적을 쌓았다.

1997년부터 2004년까지 실업배구 슈퍼리그 8연패를 이끈 신 감독은 2005년 프로 출범 후에도 기세를 이어가 2007-2008 시즌부터 2012-2013시즌까지 6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구고 삼성화재 전성시대를 열었다.

삼성화재 측은 이건희 그룹 회장의 신경영 정신을 스포츠에 접목해 삼성의 이미지를 높인 신 감독이 공로를 인정 받아 자랑스러운 삼성인의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 신치용 감독, 체육인 첫 ‘자랑스러운 삼성인’
    • 입력 2014-01-09 16:05:25
    • 수정2014-01-09 22:20:17
    연합뉴스
'코트의 제갈공명'으로 불리는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신치용 감독이 체육인으로는 최초로 '자랑스러운 삼성인'에 선정됐다.

신 감독은 삼성그룹 임직원 19명과 더불어 '자랑스러운 삼성인'에 뽑혀 상금 1억원을 받았다.

1994년 제정된 이 상은 자기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과 모범을 보인 임직원에게 주는 삼성그룹 내 최고의 상이다.

1995년 실업배구 삼성화재 창단과 더불어 초대 사령탑에 앉은 신 감독은 이후 19년간 우승 15회, 준우승 2회라는 업적을 쌓았다.

1997년부터 2004년까지 실업배구 슈퍼리그 8연패를 이끈 신 감독은 2005년 프로 출범 후에도 기세를 이어가 2007-2008 시즌부터 2012-2013시즌까지 6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구고 삼성화재 전성시대를 열었다.

삼성화재 측은 이건희 그룹 회장의 신경영 정신을 스포츠에 접목해 삼성의 이미지를 높인 신 감독이 공로를 인정 받아 자랑스러운 삼성인의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