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장 “카드사 정보 유출 책임자 엄중 문책”
입력 2014.01.09 (16:13) 수정 2014.01.09 (17:47)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1억여명의 정보 유출 파문을 일으킨 카드사에 대해 내주부터 고강도 특검에 나선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이번 정보 유출 사고에 대해 철저히 원인을 규명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린 데 따른 것이다.

금융당국은 이들 카드사를 중징계할 방침이어서 영업정지와 임직원에 대한 문책성 경고가 예상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은 오는 13일부터 2주간 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등 3개사의 고객 정보 유출에 대한 현장 검사에 돌입한다.

최수현 원장은 이날 금감원 간부들을 긴급히 소집해 "이번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사고는 고객의 신뢰인 금융사에서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사항"이라면서 "금융사에 대해 즉각 현장 검사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금감원장이 직접 나서 특정 금융사에 현장 검사를 주문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금감원이 소비자보호에 앞장서는 마당에 금융사들이 고객 정보 유출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키자 크게 실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원장은 이날 간부들에게 사고 원인의 철저한 규명과 정보 보안 및 관련 내부통제 시스템의 정상 작동 여부를 엄정히 조사하고, 정보 유출 책임자를 명확히 규명해 누구든지 엄중히 제재하라고 지시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감원장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는 강력히 처벌해 금융사들이 정신을 바짝 차리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면서 "금융사의 개인 정보 유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사의 개인정보 관리 및 보호와 관련한 근본 대책도 신속히 마련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금감원의 이번 검사는 최근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직원 등이 카드사에서 관리하는 1억여건의 고객정보를 몰래 빼돌려 일부를 제3자에게 넘긴 사실이 적발된 데 따른 것이다.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국민카드 5천300만명, NH카드 2천500만명, 롯데카드 2천600만명 등 연인원 1억400만명의 인적사항 등이 포함돼있다.

금감원은 이번 정보 유출과 관련 없는 카드사에 대해선 자체 점검을 한 뒤 보고하도록 했다.

특히 금융당국은 이번에 정보 유출 규모가 방대하고 금융사 잘못도 크다고 판단해 국민카드, NH카드, 롯데카드 등을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

유출 규모가 제일 큰 국민카드에 대해서는 최고 수준의 징계가 예고됐다. 파견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KCB 임원도 중징계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해당 카드사는 영업정지, 임원은 문책성 경고로 금융사 재취업을 막겠다는 방침을 내부적으로 세웠다.

카드사가 영업정지를 받게 되면 2003년 카드대란 이후 10여 년 만에 처음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과거에는 정보 유출과 관련해 제재를 강하게 한다고 말해놓고 경징계에 그쳤으나 이번에는 다르다"면서 "유출 건수도 너무 많고 유출 사실도 명백해 영업정지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는 "임원의 경우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징계 수위가 가장 높은 문책성 경고를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 금감원장 “카드사 정보 유출 책임자 엄중 문책”
    • 입력 2014-01-09 16:13:16
    • 수정2014-01-09 17:47:54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1억여명의 정보 유출 파문을 일으킨 카드사에 대해 내주부터 고강도 특검에 나선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이번 정보 유출 사고에 대해 철저히 원인을 규명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린 데 따른 것이다.

금융당국은 이들 카드사를 중징계할 방침이어서 영업정지와 임직원에 대한 문책성 경고가 예상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은 오는 13일부터 2주간 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등 3개사의 고객 정보 유출에 대한 현장 검사에 돌입한다.

최수현 원장은 이날 금감원 간부들을 긴급히 소집해 "이번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사고는 고객의 신뢰인 금융사에서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사항"이라면서 "금융사에 대해 즉각 현장 검사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금감원장이 직접 나서 특정 금융사에 현장 검사를 주문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금감원이 소비자보호에 앞장서는 마당에 금융사들이 고객 정보 유출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키자 크게 실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원장은 이날 간부들에게 사고 원인의 철저한 규명과 정보 보안 및 관련 내부통제 시스템의 정상 작동 여부를 엄정히 조사하고, 정보 유출 책임자를 명확히 규명해 누구든지 엄중히 제재하라고 지시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감원장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는 강력히 처벌해 금융사들이 정신을 바짝 차리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면서 "금융사의 개인 정보 유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사의 개인정보 관리 및 보호와 관련한 근본 대책도 신속히 마련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금감원의 이번 검사는 최근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직원 등이 카드사에서 관리하는 1억여건의 고객정보를 몰래 빼돌려 일부를 제3자에게 넘긴 사실이 적발된 데 따른 것이다.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국민카드 5천300만명, NH카드 2천500만명, 롯데카드 2천600만명 등 연인원 1억400만명의 인적사항 등이 포함돼있다.

금감원은 이번 정보 유출과 관련 없는 카드사에 대해선 자체 점검을 한 뒤 보고하도록 했다.

특히 금융당국은 이번에 정보 유출 규모가 방대하고 금융사 잘못도 크다고 판단해 국민카드, NH카드, 롯데카드 등을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

유출 규모가 제일 큰 국민카드에 대해서는 최고 수준의 징계가 예고됐다. 파견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KCB 임원도 중징계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해당 카드사는 영업정지, 임원은 문책성 경고로 금융사 재취업을 막겠다는 방침을 내부적으로 세웠다.

카드사가 영업정지를 받게 되면 2003년 카드대란 이후 10여 년 만에 처음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과거에는 정보 유출과 관련해 제재를 강하게 한다고 말해놓고 경징계에 그쳤으나 이번에는 다르다"면서 "유출 건수도 너무 많고 유출 사실도 명백해 영업정지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는 "임원의 경우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징계 수위가 가장 높은 문책성 경고를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