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동부전 오심 심판에 ‘2∼4주 배정 정지’
입력 2014.01.09 (19:26) 수정 2014.01.09 (22:19) 연합뉴스
지난 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서울 SK와 원주 동부의 경기에서 종료 직전 잘못된 판정을 내린 심판들에게 2∼4주 배정 정지의 제재가 내려졌다.

KBL은 9일 오후 재정위원회를 열어 해당 경기 종료 4초 전 SK 김선형의 파울을 지적하지 않은 2부심 이승무 심판과 1부심 김병석 심판에게 각 4주, 2주간 경기 배정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경기에서 종료 4초 전 SK가 73-71로 앞선 상황에서 동부의 크리스 모스가 오른쪽에서 3점슛을 던지려 하자 SK 김선형이 모스를 잡아당겼다.

하지만 심판들은 반칙을 지적하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반칙이 인정됐다면 동부는 자유투 3개를 던질 수 있어 승부가 뒤집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 SK-동부전 오심 심판에 ‘2∼4주 배정 정지’
    • 입력 2014-01-09 19:26:57
    • 수정2014-01-09 22:19:45
    연합뉴스
지난 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서울 SK와 원주 동부의 경기에서 종료 직전 잘못된 판정을 내린 심판들에게 2∼4주 배정 정지의 제재가 내려졌다.

KBL은 9일 오후 재정위원회를 열어 해당 경기 종료 4초 전 SK 김선형의 파울을 지적하지 않은 2부심 이승무 심판과 1부심 김병석 심판에게 각 4주, 2주간 경기 배정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경기에서 종료 4초 전 SK가 73-71로 앞선 상황에서 동부의 크리스 모스가 오른쪽에서 3점슛을 던지려 하자 SK 김선형이 모스를 잡아당겼다.

하지만 심판들은 반칙을 지적하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반칙이 인정됐다면 동부는 자유투 3개를 던질 수 있어 승부가 뒤집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