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4.01.09 (17:26) 수정 2014.01.09 (19:4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로버트 게이츠 전 미 국방장관이, 회고록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아프간 전쟁에서 빠질 생각만 했고, 아프간 전쟁에 회의적”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에 대해 오바마대통령이 알카에다 괴멸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반박했습니다.

게이츠 전 장관의 이 비판이 주목받는 이유, 최근 미국의 대 중동전략,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궤멸이라는 목표가 잘 수행되고 있는지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인데요.

미군의 이라크 철군 2년, 이라크에서 다시 알카에다 연계 무장단체 활동이 확대되고 있고, 올해 말 미군 철군 예정인 아프간에서도 탈레반이 다시 득세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그렇다면 미국은 중동에서의 무력 행사를 다시 늘려야 할까요?

미국 내 반전여론은 높아가고, 십수년을 치른 ‘미국의 테러와의 전쟁’ 효과에 대한 의구심은 커지고, 중동 문제 해결은 여전히 요원한 가운데, 미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4-01-09 19:32:13
    • 수정2014-01-09 19:44:37
    글로벌24
로버트 게이츠 전 미 국방장관이, 회고록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아프간 전쟁에서 빠질 생각만 했고, 아프간 전쟁에 회의적”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백악관은 이에 대해 오바마대통령이 알카에다 괴멸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반박했습니다.

게이츠 전 장관의 이 비판이 주목받는 이유, 최근 미국의 대 중동전략,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궤멸이라는 목표가 잘 수행되고 있는지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인데요.

미군의 이라크 철군 2년, 이라크에서 다시 알카에다 연계 무장단체 활동이 확대되고 있고, 올해 말 미군 철군 예정인 아프간에서도 탈레반이 다시 득세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그렇다면 미국은 중동에서의 무력 행사를 다시 늘려야 할까요?

미국 내 반전여론은 높아가고, 십수년을 치른 ‘미국의 테러와의 전쟁’ 효과에 대한 의구심은 커지고, 중동 문제 해결은 여전히 요원한 가운데, 미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