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아베 동생 미국 급파…야스쿠니 수습 시도
입력 2014.01.09 (20:03)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난달 말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대한 미국의 반발을 수습하기 위해 아베 총리의 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외무성 부(副)대신을 파견한다.

기시 부대신은 아베 총리의 친동생이지만 외가에 양자로 입적한 탓에 성이 다르다.

외무성은 9일 기시 부대신이 13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기시 부대신은 워싱턴과 보스턴을 잇달아 방문, 미국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회동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기시 부대신이 야스쿠니 참배에 대한 아베 총리의 입장을 미국 측에 전하고, 이해를 얻고자 미국을 방문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기시 부대신 자신도 지난해 10월 야스쿠니에 참배한 바 있다.

일본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미국이 '실망했다'는 공식 입장을 내며 이례적으로 강하게 비판하자 총리 관저와 외무성, 국회 등을 총동원해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외무상 경력의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미일국회의원연맹 회장 등 자민당 의원 3명은 8일(현지시간) 워싱턴 교외에서 미국 정가의 유명한 지일파인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아베 총리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 또 '아베의 외교 책사'인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보국장이 내주 미국을 찾을 예정이다.
  • 일, 아베 동생 미국 급파…야스쿠니 수습 시도
    • 입력 2014-01-09 20:03:26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난달 말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대한 미국의 반발을 수습하기 위해 아베 총리의 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외무성 부(副)대신을 파견한다.

기시 부대신은 아베 총리의 친동생이지만 외가에 양자로 입적한 탓에 성이 다르다.

외무성은 9일 기시 부대신이 13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기시 부대신은 워싱턴과 보스턴을 잇달아 방문, 미국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회동할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기시 부대신이 야스쿠니 참배에 대한 아베 총리의 입장을 미국 측에 전하고, 이해를 얻고자 미국을 방문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기시 부대신 자신도 지난해 10월 야스쿠니에 참배한 바 있다.

일본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미국이 '실망했다'는 공식 입장을 내며 이례적으로 강하게 비판하자 총리 관저와 외무성, 국회 등을 총동원해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외무상 경력의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미일국회의원연맹 회장 등 자민당 의원 3명은 8일(현지시간) 워싱턴 교외에서 미국 정가의 유명한 지일파인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아베 총리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 또 '아베의 외교 책사'인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국가안보국장이 내주 미국을 찾을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