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오염수 탱크 엑스선 차단 조치 미흡”
입력 2014.01.09 (21:01)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탱크를 만들면서 엑스선의 영향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도쿄전력이 부지 내에 오염수 보관용 탱크를 증설하면서 엑스선 차단 대책을 소홀히 한 것을 확인하고 도쿄전력을 불러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에서 나오는 방사선은 대부분 투과력이 약한 베타선이지만, 베타선이 철에 닿으면 투과력이 센 엑스선이 발생해 먼 곳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부지 경계의 연간 방사선량이 작년 3월에는 최대 0.93m㏜(밀리시버트)였으나 2개월 후에는 7.8m㏜로 급상승했다고 전하면서 이것이 부지 끝 부분까지 오염수 탱크를 설치한 것 때문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일본 정부가 인가한 폐로(廢爐) 계획은 원전 부지의 연간 방사선량 한계를 1m㏜로 규정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당국이 엑스선의 영향을 고려하라고 문제를 제기했지만, 도쿄전력이

탱크를 증설하면서 이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쿄수도대학 오타니 히로키(大谷浩樹) 부교수는 이에 관해 "탱크 안쪽에 플라스틱 벽을 설치하는 등의 대책을 취하면 엑스선을 감소시키고 작업원의 피폭량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일부 원자로에서 발생한 연료 용융이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밝히려고 올해 3월 하순 길이 약 30㎝의 소형 핵연료봉 1개를 실제로 녹이는 실험을 이바라키(恣城)현 도카이무라(東海村)에 있는 연구용 원자로에서 실행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후쿠시마 제1원전을 폐로하기 위해 녹은 연료를 꺼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이며 연료가 녹은 과정이나 현재 상태를 모르는 것이 실험을 추진하는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 “후쿠시마 오염수 탱크 엑스선 차단 조치 미흡”
    • 입력 2014-01-09 21:01:45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탱크를 만들면서 엑스선의 영향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도쿄전력이 부지 내에 오염수 보관용 탱크를 증설하면서 엑스선 차단 대책을 소홀히 한 것을 확인하고 도쿄전력을 불러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에서 나오는 방사선은 대부분 투과력이 약한 베타선이지만, 베타선이 철에 닿으면 투과력이 센 엑스선이 발생해 먼 곳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후쿠시마 제1원전의 부지 경계의 연간 방사선량이 작년 3월에는 최대 0.93m㏜(밀리시버트)였으나 2개월 후에는 7.8m㏜로 급상승했다고 전하면서 이것이 부지 끝 부분까지 오염수 탱크를 설치한 것 때문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일본 정부가 인가한 폐로(廢爐) 계획은 원전 부지의 연간 방사선량 한계를 1m㏜로 규정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당국이 엑스선의 영향을 고려하라고 문제를 제기했지만, 도쿄전력이

탱크를 증설하면서 이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쿄수도대학 오타니 히로키(大谷浩樹) 부교수는 이에 관해 "탱크 안쪽에 플라스틱 벽을 설치하는 등의 대책을 취하면 엑스선을 감소시키고 작업원의 피폭량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일부 원자로에서 발생한 연료 용융이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밝히려고 올해 3월 하순 길이 약 30㎝의 소형 핵연료봉 1개를 실제로 녹이는 실험을 이바라키(恣城)현 도카이무라(東海村)에 있는 연구용 원자로에서 실행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후쿠시마 제1원전을 폐로하기 위해 녹은 연료를 꺼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이며 연료가 녹은 과정이나 현재 상태를 모르는 것이 실험을 추진하는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