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정부,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유치 총력
입력 2014.01.09 (21:14) 수정 2014.01.09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각국이 외국인 투자 유치를 위해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미국은 투자 유치 규모가 1600억 달러를 넘어섰고, 중국은 1200억 달러, 영국은 620억 달러인데, 우리나라는 100억 달러가 채 안돼 세계 31위 수준에 불과합니다.

특히, 우리 기업들이 외국에 투자한 240억 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인데요.

이렇게 부진한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정부가 규제는 풀고 지원은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국적 기업 GE가 세운 국내 공장, GE가 만드는 초음파기기의 30%를 생산합니다.

GE는 추가로 2천억 원을 투자해 연구개발센터도 짓기로 했습니다.

국내에 고급 일자리와 관련 업계의 일감이 크게 늘어나게 됩니다.

<인터뷰> 톰 젠틸리(GE 헬스케어 사장) :"한국은 생산기지가 좋은 곳이기 때문에 GE는 한국의 생산기지를 통해 전 세계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총생산대비 외국인 투자 유치액 규모는 OECD 꼴찝니다.

특히 글로벌 기업의 지역본부와 연구개발센터는 8개에 불과해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턱없이 적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유치에 나섰습니다.

올해 말로 끝나는 외국인 임직원의 17% 소득세 단일세율을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임직원에는 영구적으로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임직원의 국내 체류기간을 최장 5년까지로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종갑(한국 지멘스 대표이사) : "앞으로 정책변화가 있을 때 외국인투자기업과도 사전에 협의하겠다, 그 측면을 외국인투자 기업은 가장 긍정적인 요소로 생각을 했고..."

또 외국인 기업이 국내 인력을 고용할 때 감면하는 법인세 한도도 크게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권평오(산업부 무역투자실장) : "외국인이 국내에서 생활하는데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도록 생활환경을 개선하겠습니다."

정부는 특히, 민간의 입장에서 규제를 철폐하겠다며 총리실 규제개혁실장에 민간인을 임명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앵커&리포트] 정부,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유치 총력
    • 입력 2014-01-09 21:16:02
    • 수정2014-01-09 22:02:31
    뉴스 9
<앵커 멘트>

세계 각국이 외국인 투자 유치를 위해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미국은 투자 유치 규모가 1600억 달러를 넘어섰고, 중국은 1200억 달러, 영국은 620억 달러인데, 우리나라는 100억 달러가 채 안돼 세계 31위 수준에 불과합니다.

특히, 우리 기업들이 외국에 투자한 240억 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인데요.

이렇게 부진한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정부가 규제는 풀고 지원은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성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국적 기업 GE가 세운 국내 공장, GE가 만드는 초음파기기의 30%를 생산합니다.

GE는 추가로 2천억 원을 투자해 연구개발센터도 짓기로 했습니다.

국내에 고급 일자리와 관련 업계의 일감이 크게 늘어나게 됩니다.

<인터뷰> 톰 젠틸리(GE 헬스케어 사장) :"한국은 생산기지가 좋은 곳이기 때문에 GE는 한국의 생산기지를 통해 전 세계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총생산대비 외국인 투자 유치액 규모는 OECD 꼴찝니다.

특히 글로벌 기업의 지역본부와 연구개발센터는 8개에 불과해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턱없이 적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유치에 나섰습니다.

올해 말로 끝나는 외국인 임직원의 17% 소득세 단일세율을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 임직원에는 영구적으로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임직원의 국내 체류기간을 최장 5년까지로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종갑(한국 지멘스 대표이사) : "앞으로 정책변화가 있을 때 외국인투자기업과도 사전에 협의하겠다, 그 측면을 외국인투자 기업은 가장 긍정적인 요소로 생각을 했고..."

또 외국인 기업이 국내 인력을 고용할 때 감면하는 법인세 한도도 크게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권평오(산업부 무역투자실장) : "외국인이 국내에서 생활하는데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어줄 수 있도록 생활환경을 개선하겠습니다."

정부는 특히, 민간의 입장에서 규제를 철폐하겠다며 총리실 규제개혁실장에 민간인을 임명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