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군 ‘첨단 훈련장’ 첫 공개…전자 장비로 전투
입력 2014.01.09 (21:23) 수정 2014.01.13 (16: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비군 훈련장이 확 바뀐다고 합니다.

국방부가 예비군 정예화를 위해 최첨단 훈련장을 만들었는데요.

KBS에 처음 공개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교전 시작하겠습니다!"

전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음.

청군과 황군 병사들이 시가전을 벌입니다.

총과 철모, 조끼에 고감도 센서를 단 이른바 '마일즈 장비'는 실전과 같은 효과를 냅니다.

전투 결과는 전광판에 실시간 표시됩니다.

적, 열 명을 먼저 사살해야 다른 과정으로 넘어가고, 진 팀은 또 다른 팀과 다시 붙어야 합니다.

사격 감각을 익히도록 하는 영상 모의 사격.

지하철역이나 도심대로 등 31가지 시나리오가 준비돼 있습니다.

전자식 이동 표적을 설치한 실탄 사격장 등 훈련장 현대화에 모두 백 억여 원이 들었습니다.

특히 높은 점수를 따면 일찍 퇴소할 수 있는 제도에 대해선 예비군 83%가 긍정적이었습니다.

<인터뷰> 안병태(소장/국방부 동원기획관) : "성과 위주로 실전적인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예비군을 상비군 수준 이상으로 정예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유사시 즉각적인 임무 투입과 수행이 가능하도록 창설된 첫 첨단 예비군 훈련장.

오는 3월부터 연말까지 성동과 광진 등 서울 동북 지역 거주 향토예비군 5만여 명을 수용하게 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예비군 ‘첨단 훈련장’ 첫 공개…전자 장비로 전투
    • 입력 2014-01-09 21:24:40
    • 수정2014-01-13 16:17:35
    뉴스 9
<앵커 멘트>

예비군 훈련장이 확 바뀐다고 합니다.

국방부가 예비군 정예화를 위해 최첨단 훈련장을 만들었는데요.

KBS에 처음 공개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교전 시작하겠습니다!"

전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음.

청군과 황군 병사들이 시가전을 벌입니다.

총과 철모, 조끼에 고감도 센서를 단 이른바 '마일즈 장비'는 실전과 같은 효과를 냅니다.

전투 결과는 전광판에 실시간 표시됩니다.

적, 열 명을 먼저 사살해야 다른 과정으로 넘어가고, 진 팀은 또 다른 팀과 다시 붙어야 합니다.

사격 감각을 익히도록 하는 영상 모의 사격.

지하철역이나 도심대로 등 31가지 시나리오가 준비돼 있습니다.

전자식 이동 표적을 설치한 실탄 사격장 등 훈련장 현대화에 모두 백 억여 원이 들었습니다.

특히 높은 점수를 따면 일찍 퇴소할 수 있는 제도에 대해선 예비군 83%가 긍정적이었습니다.

<인터뷰> 안병태(소장/국방부 동원기획관) : "성과 위주로 실전적인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예비군을 상비군 수준 이상으로 정예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유사시 즉각적인 임무 투입과 수행이 가능하도록 창설된 첫 첨단 예비군 훈련장.

오는 3월부터 연말까지 성동과 광진 등 서울 동북 지역 거주 향토예비군 5만여 명을 수용하게 됩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