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팀 승리 이끈 양지희 ‘감독님에 특별 부탁’
입력 2014.01.09 (22:32) 수정 2014.01.09 (22:32) 연합뉴스
"감독님이 제 마음만 편하게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여자프로농구 춘천 우리은행 센터 양지희(30)가 다가오는 용인 삼성생명 전을 앞두고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에게 '특별 부탁'을 했다.

양지희는 9일 강원도 춘천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경기에서 14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양지희의 활약에 힘입어 우리은행은 하나외환을 69-46으로 꺾고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양지희는 올 시즌 평균 8.25점, 4.7리바운드를 기록 중이다.

선두 우리은행에서도 주축 멤버로 굳건히 활약하고 있다.

양지희는 "경기 전 벤치 주문도 있었고 체력이 남을 때 공격을 적극적으로 하자고 한 게 맞아 들어갔다"며 이날 활약의 비결을 소개했다.

그러나 양지희에게 고민이 하나 있다.

삼성생명전에만 나서면 한없이 작아진다는 것이다.

올 시즌 3차례 치른 삼성생명전에서 양지희는 무득점에 그쳤다.

우리은행이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기에 망정이지 팀이 졌다면 양지희가 패배의 원흉을 한몸에 쓸 수도 있는 신세다.

양지희는 "감독님이 삼성생명전을 앞두면 항상 내가 못 했다는 것을 강조해 오히려 그게 부담이 되는 것 같다"며 부진의 이유를 짚었다.

위성우 감독이 올 시즌 첫 맞대결 후 양지희에게 무득점을 기록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가 하면 삼성생명과의 3라운드 전에도 "삼성생명전 평균 득점이 몇 점인 줄 아느냐"면서 채근했다는 것이다.

우리은행은 12일 열리는 다음 경기에서 삼성생명과 맞붙는다.

이번 경기에서는 잘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양지희는 "감독님이 마음만 편하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애교 섞인 부탁을 건넸다.

그는 올 시즌 블록슛 왕에 욕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개를 저었다.

평균 1.6 블록슛을 기록 중인 그는 나키아 샌포드(1.31개·하나외환), 쉐키나 스트릭렌(1.13·신한은행) 등 쟁쟁한 외국인 선수를 제치고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양지희는 "난 상복이 없다"며 몸을 낮추고서 "누굴 꼭 블록하자는 생각에서가 아니라 겁만 주자고 손을 뻗은 게 블록슛으로 연결된다"며 블록슛 비결 아닌 비결을 살짝 털어놨다.
  • 팀 승리 이끈 양지희 ‘감독님에 특별 부탁’
    • 입력 2014-01-09 22:32:40
    • 수정2014-01-09 22:32:57
    연합뉴스
"감독님이 제 마음만 편하게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여자프로농구 춘천 우리은행 센터 양지희(30)가 다가오는 용인 삼성생명 전을 앞두고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에게 '특별 부탁'을 했다.

양지희는 9일 강원도 춘천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하나외환과의 경기에서 14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양지희의 활약에 힘입어 우리은행은 하나외환을 69-46으로 꺾고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양지희는 올 시즌 평균 8.25점, 4.7리바운드를 기록 중이다.

선두 우리은행에서도 주축 멤버로 굳건히 활약하고 있다.

양지희는 "경기 전 벤치 주문도 있었고 체력이 남을 때 공격을 적극적으로 하자고 한 게 맞아 들어갔다"며 이날 활약의 비결을 소개했다.

그러나 양지희에게 고민이 하나 있다.

삼성생명전에만 나서면 한없이 작아진다는 것이다.

올 시즌 3차례 치른 삼성생명전에서 양지희는 무득점에 그쳤다.

우리은행이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기에 망정이지 팀이 졌다면 양지희가 패배의 원흉을 한몸에 쓸 수도 있는 신세다.

양지희는 "감독님이 삼성생명전을 앞두면 항상 내가 못 했다는 것을 강조해 오히려 그게 부담이 되는 것 같다"며 부진의 이유를 짚었다.

위성우 감독이 올 시즌 첫 맞대결 후 양지희에게 무득점을 기록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가 하면 삼성생명과의 3라운드 전에도 "삼성생명전 평균 득점이 몇 점인 줄 아느냐"면서 채근했다는 것이다.

우리은행은 12일 열리는 다음 경기에서 삼성생명과 맞붙는다.

이번 경기에서는 잘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양지희는 "감독님이 마음만 편하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애교 섞인 부탁을 건넸다.

그는 올 시즌 블록슛 왕에 욕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개를 저었다.

평균 1.6 블록슛을 기록 중인 그는 나키아 샌포드(1.31개·하나외환), 쉐키나 스트릭렌(1.13·신한은행) 등 쟁쟁한 외국인 선수를 제치고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양지희는 "난 상복이 없다"며 몸을 낮추고서 "누굴 꼭 블록하자는 생각에서가 아니라 겁만 주자고 손을 뻗은 게 블록슛으로 연결된다"며 블록슛 비결 아닌 비결을 살짝 털어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