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최전방 혹한기 기갑 훈련 실시
입력 2014.01.10 (06:50) 수정 2014.01.10 (07: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적으로 맹추위가 몰아닥친 가운데 전방 지역에서는 추위에 적응하기 위한 훈련이 한창입니다.

기갑수색대대의 혹한기 훈련은 예년보다 더욱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영하 10도 이하의 칼바람이 몰아치는 강원도 홍천의 산자락.

무게 50톤 K-1 전차가 시속 65km 전속력으로 내달립니다.

적의 공습을 피해 연막탄으로 잠시 몸을 숨긴 후 연이어 쏜 포탄 수십발이 10km 너머 표적을 정확히 맞춥니다.

그 시각, 험난한 산줄기를 뚫고 K-200 장갑차가 등장합니다.

혹한에 중무장한 기갑 수색대원들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신속하게 경계태세에 임합니다.

이번 혹한기 훈련은 불안한 북한 정세에 대비해 어느 때보다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느 덧 해가 지고 야간에도 작전회의는 이어집니다.

<인터뷰> 박일원(중령/기갑수색대대장) : "2014년 한해 청마의 기상을 본받아 국가와 국민의 안보를 위해 반드시 싸워 이기는 부대가 되겠습니다. "

이번 육군 제11기계화보병사단 기갑수색대대의 혹한기 동계훈련에는 전차와 장갑차 등 35대가 동원돼 실전 전투 수행 능력을 강화합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강원 최전방 혹한기 기갑 훈련 실시
    • 입력 2014-01-10 06:52:05
    • 수정2014-01-10 07:39: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국적으로 맹추위가 몰아닥친 가운데 전방 지역에서는 추위에 적응하기 위한 훈련이 한창입니다.

기갑수색대대의 혹한기 훈련은 예년보다 더욱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영하 10도 이하의 칼바람이 몰아치는 강원도 홍천의 산자락.

무게 50톤 K-1 전차가 시속 65km 전속력으로 내달립니다.

적의 공습을 피해 연막탄으로 잠시 몸을 숨긴 후 연이어 쏜 포탄 수십발이 10km 너머 표적을 정확히 맞춥니다.

그 시각, 험난한 산줄기를 뚫고 K-200 장갑차가 등장합니다.

혹한에 중무장한 기갑 수색대원들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신속하게 경계태세에 임합니다.

이번 혹한기 훈련은 불안한 북한 정세에 대비해 어느 때보다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느 덧 해가 지고 야간에도 작전회의는 이어집니다.

<인터뷰> 박일원(중령/기갑수색대대장) : "2014년 한해 청마의 기상을 본받아 국가와 국민의 안보를 위해 반드시 싸워 이기는 부대가 되겠습니다. "

이번 육군 제11기계화보병사단 기갑수색대대의 혹한기 동계훈련에는 전차와 장갑차 등 35대가 동원돼 실전 전투 수행 능력을 강화합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