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곗돈 19억원 챙긴 계주 시효 25일 남기고 잡혀
입력 2014.01.10 (07:47) 수정 2014.01.10 (07:48) 사회
곗돈 19억원을 챙겨 달아났던 계주가 공소시효 25일을 남기고 붙잡혔습니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오늘 시장 상인 등이 곗돈으로 맡긴 19억원을 들고 도주한 혐의(사기)로 손모(58·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고성읍내에서 식당을 하던 손 씨는 2006년 5월부터 2007년 5월까지 1년간 동네주민 등 33명으로부터 곗돈 19억원을 받아 잠적했습니다.

손씨는 가장 적은 금액을 받겠다는 사람에게 먼저 곗돈을 탈 수 있는 권리를 주는 '낙찰계'를 운영하며 거액을 끌어모았습니다.

그는 사기죄의 공소시효 7년을 25일 남겨놓고 지난 9일 낮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병원에서 붙잡혔습니다.

손 씨는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다른 사람 명의의 대포폰을 사용하고 여동생 이름으로 병원 치료를 받는 방법으로 신분을 감춰왔습니다. 손 씨는 여동생 명의의 대포폰을 이용해 최근 출산한 딸과 통화했다가 경찰에 꼬리를 잡혔습니다.

손 씨는 경찰에서 곗돈 19억원은 낙찰계 돌려막기를 하면서 대부분 다 썼다고 진술했습니다.
  • 곗돈 19억원 챙긴 계주 시효 25일 남기고 잡혀
    • 입력 2014-01-10 07:47:54
    • 수정2014-01-10 07:48:55
    사회
곗돈 19억원을 챙겨 달아났던 계주가 공소시효 25일을 남기고 붙잡혔습니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오늘 시장 상인 등이 곗돈으로 맡긴 19억원을 들고 도주한 혐의(사기)로 손모(58·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고성읍내에서 식당을 하던 손 씨는 2006년 5월부터 2007년 5월까지 1년간 동네주민 등 33명으로부터 곗돈 19억원을 받아 잠적했습니다.

손씨는 가장 적은 금액을 받겠다는 사람에게 먼저 곗돈을 탈 수 있는 권리를 주는 '낙찰계'를 운영하며 거액을 끌어모았습니다.

그는 사기죄의 공소시효 7년을 25일 남겨놓고 지난 9일 낮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병원에서 붙잡혔습니다.

손 씨는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다른 사람 명의의 대포폰을 사용하고 여동생 이름으로 병원 치료를 받는 방법으로 신분을 감춰왔습니다. 손 씨는 여동생 명의의 대포폰을 이용해 최근 출산한 딸과 통화했다가 경찰에 꼬리를 잡혔습니다.

손 씨는 경찰에서 곗돈 19억원은 낙찰계 돌려막기를 하면서 대부분 다 썼다고 진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