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디스, 콴타스항공 신용등급 ‘정크’로 강등
입력 2014.01.10 (08:39) 수정 2014.01.10 (08:56) 국제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호주 콴타스항공의 신용등급을 투자 부적격인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고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무디스는 콴타스에 대한 신용등급을 'Baa3'에서 투자 부적격을 의미하는 'Ba2'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또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도 지난달 콴타스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투자 부적격을 의미하는 'BB+'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콴타스는 연료 가격 상승과 경쟁 과다로 지난해 하반기 적자가 최대 3억 호주달러, 우리돈 2천 8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해 직원 천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 무디스, 콴타스항공 신용등급 ‘정크’로 강등
    • 입력 2014-01-10 08:39:41
    • 수정2014-01-10 08:56:06
    국제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호주 콴타스항공의 신용등급을 투자 부적격인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고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무디스는 콴타스에 대한 신용등급을 'Baa3'에서 투자 부적격을 의미하는 'Ba2'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또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도 지난달 콴타스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투자 부적격을 의미하는 'BB+'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콴타스는 연료 가격 상승과 경쟁 과다로 지난해 하반기 적자가 최대 3억 호주달러, 우리돈 2천 8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해 직원 천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