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차 선로로 시각장애인 추락…시민·기관사가 구했다
입력 2014.01.09 (23:44) 수정 2014.01.10 (10: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각장애인이 선로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는데요,

위기에 발빠르게 대응한 기관사와 역무원, 그리고 용기 있는 한 시민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강장으로 접근하는 열차를 보고 승객들이 선로 가까이 다가섭니다.

그 순간 한 남성이 선로 아래로 떨어집니다.

시각장애 3급인 52살 신 모 씨가 열차가 이미 들어온 것으로 착각해 탑승하려다 추락하고 만 것입니다.

역에는 스크린도어가 완전히 설치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사고를 막을 수 없었습니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순간, 한 시민이 열차를 향해 손을 흔든 뒤, 선로 아래로 떨어진 신 씨를 긴급히 구조했습니다.

<인터뷰> 이찬수(추락 장애인 구조 시민) : "(신 씨가)누워있는 상태에서 차는 들어오고 있어서 순간적으로 멈추게 하기 위해서 손을 내밀었습니다."

승강장으로 들어오던 열차 기관사 역시 사고 장면을 본 뒤 비상 제동 장치를 작동시켰고, CCTV로 승강장 내부를 감시하고 있던 역무원도 동시에 열차 제동 시스템을 가동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수환(부산도시철도 기관사) : "승객분이 선로로 떨어지는 걸 보고 제가 긴급하게 비상 제동과 기적을 치명하고 열차를 정차시켰습니다."

비상 제동이 작동된 열차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약 5미터 앞에 멈춰섰습니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은 기관사와 역무원, 그리고 용기 있는 한 시민의 기지가 소중한 생명을 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열차 선로로 시각장애인 추락…시민·기관사가 구했다
    • 입력 2014-01-10 08:40:25
    • 수정2014-01-10 10:34:3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시각장애인이 선로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일어났는데요,

위기에 발빠르게 대응한 기관사와 역무원, 그리고 용기 있는 한 시민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승강장으로 접근하는 열차를 보고 승객들이 선로 가까이 다가섭니다.

그 순간 한 남성이 선로 아래로 떨어집니다.

시각장애 3급인 52살 신 모 씨가 열차가 이미 들어온 것으로 착각해 탑승하려다 추락하고 만 것입니다.

역에는 스크린도어가 완전히 설치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사고를 막을 수 없었습니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순간, 한 시민이 열차를 향해 손을 흔든 뒤, 선로 아래로 떨어진 신 씨를 긴급히 구조했습니다.

<인터뷰> 이찬수(추락 장애인 구조 시민) : "(신 씨가)누워있는 상태에서 차는 들어오고 있어서 순간적으로 멈추게 하기 위해서 손을 내밀었습니다."

승강장으로 들어오던 열차 기관사 역시 사고 장면을 본 뒤 비상 제동 장치를 작동시켰고, CCTV로 승강장 내부를 감시하고 있던 역무원도 동시에 열차 제동 시스템을 가동시켰습니다.

<인터뷰> 김수환(부산도시철도 기관사) : "승객분이 선로로 떨어지는 걸 보고 제가 긴급하게 비상 제동과 기적을 치명하고 열차를 정차시켰습니다."

비상 제동이 작동된 열차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약 5미터 앞에 멈춰섰습니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은 기관사와 역무원, 그리고 용기 있는 한 시민의 기지가 소중한 생명을 구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