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나우지뉴, 유럽 복귀 없다 ‘브라질 잔류’
입력 2014.01.10 (09:10) 수정 2014.01.10 (21:57) 연합뉴스
왕년에 세계 축구계를 주름잡은 브라질 스타 호나우지뉴(34·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올 시즌에도 자국 리그에 남는다.

알렉산더 카릴 아틀레치쿠 미네이루 회장은 10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호나우지뉴와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 등 세부 조건은 발표되지 않았다.

팬들이 기대하는 호나우지뉴의 유럽 복귀는 올 시즌에도 무산됐다.

그는 작년에 소속 클럽을 남미의 클럽선수권대회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우승으로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 출전했다.

전성기를 떠올리게 하는 기량 덕분에 유럽 클럽에서 관심을 보인다는 소문도 돌았다.

호나우지뉴는 바르셀로나, AC밀란 등 유럽 명문클럽에서 활약하면서 2004년 FIFA의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 호나우지뉴, 유럽 복귀 없다 ‘브라질 잔류’
    • 입력 2014-01-10 09:10:42
    • 수정2014-01-10 21:57:27
    연합뉴스
왕년에 세계 축구계를 주름잡은 브라질 스타 호나우지뉴(34·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올 시즌에도 자국 리그에 남는다.

알렉산더 카릴 아틀레치쿠 미네이루 회장은 10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호나우지뉴와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 등 세부 조건은 발표되지 않았다.

팬들이 기대하는 호나우지뉴의 유럽 복귀는 올 시즌에도 무산됐다.

그는 작년에 소속 클럽을 남미의 클럽선수권대회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우승으로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 출전했다.

전성기를 떠올리게 하는 기량 덕분에 유럽 클럽에서 관심을 보인다는 소문도 돌았다.

호나우지뉴는 바르셀로나, AC밀란 등 유럽 명문클럽에서 활약하면서 2004년 FIFA의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