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환당국 “시장쏠림·투기세력에 과감히 대응”
입력 2014.01.10 (09:44) 경제
추경호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0일 "외환당국은 시장쏠림, 투기세력 등 불안 조짐이 있으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해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추 차관은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재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석하는 새해 첫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이처럼 밝혔다.

추차관은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진행되면서 세계경제와 금융환경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중국·신흥국 시장의 불안도 커질 것으로 보이고 대내적으로는 가계부채와 기업의 잠재부실 문제도 있다"며 " " 필요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차관은 "정부는 이런 대내외 불안으로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대외 요인과 수급요인이 적절히 상쇄되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엔화 약세와 관련해서는 "외환시장 안정 노력과 함께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환변동보험과 긴급경영자금 지원 등 이미 마련해둔 정책을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매달 거시경제금융회를 열어 거시건전성 지표를 점검하고 특이 동향이 예견되면 선제 대응하기로 했다.
  • 외환당국 “시장쏠림·투기세력에 과감히 대응”
    • 입력 2014-01-10 09:44:58
    경제
추경호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0일 "외환당국은 시장쏠림, 투기세력 등 불안 조짐이 있으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해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추 차관은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재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석하는 새해 첫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이처럼 밝혔다.

추차관은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진행되면서 세계경제와 금융환경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중국·신흥국 시장의 불안도 커질 것으로 보이고 대내적으로는 가계부채와 기업의 잠재부실 문제도 있다"며 " " 필요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차관은 "정부는 이런 대내외 불안으로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대외 요인과 수급요인이 적절히 상쇄되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엔화 약세와 관련해서는 "외환시장 안정 노력과 함께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환변동보험과 긴급경영자금 지원 등 이미 마련해둔 정책을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매달 거시경제금융회를 열어 거시건전성 지표를 점검하고 특이 동향이 예견되면 선제 대응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