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모든 경찰서에 ‘치매 전담경찰관’ 배치
입력 2014.01.10 (10:33) 연합뉴스
부산의 모든 경찰서에 치매 노인을 관리하는 전담 경찰관이 배치되고, 앰버경보를 활용한 실종 치매노인 찾기 시스템이 구축된다.

부산경찰청은 치매(인지장애) 노인의 실종 예방과 찾기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방경찰청에 치매노인 실종팀을 신설하고 15개 일선 경찰서에 치매 전담 경찰관을 배치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경찰은 치매나 인지장애 노인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들을 등급별로 분류하고 실종 위험이 큰 사람을 특별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배회감지기를 활용해 실종 사건 발생 때 신속하게 주변을 수색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인 앰버경보를 치매 노인 실종 사건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치매 노인 실종 사건이 접수되면 시내버스 전광판과 도시철도 승강장, 버스 정보안내기, 택시회사 등에 관련 정보가 자동으로 전파되는 시스템이다.

부산지역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노인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8천552명에 달한다. 미등록자와 인지장애 노인을 포함하면 전체 치매 노인은 4만8천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지난 한 해에만 498명이 길을 잃었는데 2차례 이상 실종된 사람도 있어 경찰에 신고된 실종 신고는 617차례에 이른다. 이 가운데 아직 치매 노인 9명이 실종 상태다.

치매 노인의 실종은 교통사고 등으로 이어져 가정해체 등의 심각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수색에 많은 인력이 투입돼 치안 공백을 일으키기도 한다.

실제 지난해 6월 부산 북구에서 실종된 77세의 한 치매노인은 경남 양산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또 같은 해 10월 부산 기장군에서 가출한 93세의 치매 노인은 2개월 만에 야산에서 동사한 채 발견돼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정재화 부산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치매 노인 실종 예방 시스템이 정착하려면 보호자의 신상정보 사전 등록제 참여와 시민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 부산 모든 경찰서에 ‘치매 전담경찰관’ 배치
    • 입력 2014-01-10 10:33:04
    연합뉴스
부산의 모든 경찰서에 치매 노인을 관리하는 전담 경찰관이 배치되고, 앰버경보를 활용한 실종 치매노인 찾기 시스템이 구축된다.

부산경찰청은 치매(인지장애) 노인의 실종 예방과 찾기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방경찰청에 치매노인 실종팀을 신설하고 15개 일선 경찰서에 치매 전담 경찰관을 배치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경찰은 치매나 인지장애 노인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들을 등급별로 분류하고 실종 위험이 큰 사람을 특별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배회감지기를 활용해 실종 사건 발생 때 신속하게 주변을 수색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인 앰버경보를 치매 노인 실종 사건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치매 노인 실종 사건이 접수되면 시내버스 전광판과 도시철도 승강장, 버스 정보안내기, 택시회사 등에 관련 정보가 자동으로 전파되는 시스템이다.

부산지역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노인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8천552명에 달한다. 미등록자와 인지장애 노인을 포함하면 전체 치매 노인은 4만8천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지난 한 해에만 498명이 길을 잃었는데 2차례 이상 실종된 사람도 있어 경찰에 신고된 실종 신고는 617차례에 이른다. 이 가운데 아직 치매 노인 9명이 실종 상태다.

치매 노인의 실종은 교통사고 등으로 이어져 가정해체 등의 심각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수색에 많은 인력이 투입돼 치안 공백을 일으키기도 한다.

실제 지난해 6월 부산 북구에서 실종된 77세의 한 치매노인은 경남 양산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또 같은 해 10월 부산 기장군에서 가출한 93세의 치매 노인은 2개월 만에 야산에서 동사한 채 발견돼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정재화 부산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치매 노인 실종 예방 시스템이 정착하려면 보호자의 신상정보 사전 등록제 참여와 시민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