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성규 장관 “환경정책 경제부처가 발목”
입력 2014.01.10 (10:56) 사회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환경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경제부처가 발목을 잡고 있으며, 재생 에너지와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성규 장관은 어제 저녁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에 가면 집중 비판을 받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지난해 화학물질 등록평가법,이른바 화평법과 유해화학물질 관리법,즉 화관법에 대한 반발 때문에 힘들었다면서, 올해도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꼭 건설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도 독일 사례처럼 20년 동안 같은 가격으로 재생에너지를 구매해 기업들의 장기투자를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성규 장관은 특히 재생에너지와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발전회사가 아닌 민간이 투자하도록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독일의 경우 2020년 탈원전을 목표로, 현재 24%인 재생에너지 비율을 80%까지 올릴 계획이라면서, 우리도 이런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환경부 예산은 전체 예산의 2.2%수준이며, 1급 개각설에 대해서는 개각은 대통령의 마음 속에 있으니 자신은 알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 윤성규 장관 “환경정책 경제부처가 발목”
    • 입력 2014-01-10 10:56:53
    사회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환경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경제부처가 발목을 잡고 있으며, 재생 에너지와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성규 장관은 어제 저녁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에 가면 집중 비판을 받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지난해 화학물질 등록평가법,이른바 화평법과 유해화학물질 관리법,즉 화관법에 대한 반발 때문에 힘들었다면서, 올해도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꼭 건설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도 독일 사례처럼 20년 동안 같은 가격으로 재생에너지를 구매해 기업들의 장기투자를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성규 장관은 특히 재생에너지와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발전회사가 아닌 민간이 투자하도록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독일의 경우 2020년 탈원전을 목표로, 현재 24%인 재생에너지 비율을 80%까지 올릴 계획이라면서, 우리도 이런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환경부 예산은 전체 예산의 2.2%수준이며, 1급 개각설에 대해서는 개각은 대통령의 마음 속에 있으니 자신은 알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