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제의오면 금강산 관광도 논의 가능”
입력 2014.01.10 (11:57) 정치
북한이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거부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북한의 입장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남북관계 개선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말로만 인도주의 사안을 주장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우리 제의에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관계의 새 계기를 위한 첫 걸음"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해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문제가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분리 추진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고 관광 재개를 위해 진상 규명과 신변 안전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남북 간 일정이 협의되고 금강산 관광이 구체적으로 (북으로부터) 제의되면 이도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시간이 많이 남아서 북한 참여 문제 문제가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되는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올림픽이기 때문에 당연히 북한도 참석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지금 단계서는 북한이 올림픽위원회 멤버로서 참석하는 것을 전제로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정부 “제의오면 금강산 관광도 논의 가능”
    • 입력 2014-01-10 11:57:31
    정치
북한이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거부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북한의 입장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남북관계 개선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말로만 인도주의 사안을 주장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우리 제의에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관계의 새 계기를 위한 첫 걸음"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해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문제가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분리 추진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고 관광 재개를 위해 진상 규명과 신변 안전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남북 간 일정이 협의되고 금강산 관광이 구체적으로 (북으로부터) 제의되면 이도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시간이 많이 남아서 북한 참여 문제 문제가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되는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올림픽이기 때문에 당연히 북한도 참석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지금 단계서는 북한이 올림픽위원회 멤버로서 참석하는 것을 전제로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