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도 전과 30범’ 무차별 차량절도 40대 덜미
입력 2014.01.10 (11:58) 수정 2014.01.10 (12:57) 사회
눈에 보이는 차량을 무차별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오늘 상습적으로 차량을 훔친 혐의로 표모(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표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9시50분께 고창군 공음면 정모(56)씨의 집 마당에 주차된 1t 트럭을 훔쳐 타고 달아나는 등 2차례에 걸쳐 1t 트럭 2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절도 등 전과 30범인 표씨는 차가 필요하면 눈에 보이는 대로 차량을 훔치는 등 지인의 차량까지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표씨는 훔친 차량에 기름이 떨어지면 도로에 차를 버린 뒤 또 다른 차량을 훔쳐 타고 돌아다녔다"고 말했다.
  • ‘절도 전과 30범’ 무차별 차량절도 40대 덜미
    • 입력 2014-01-10 11:58:03
    • 수정2014-01-10 12:57:15
    사회
눈에 보이는 차량을 무차별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오늘 상습적으로 차량을 훔친 혐의로 표모(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표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9시50분께 고창군 공음면 정모(56)씨의 집 마당에 주차된 1t 트럭을 훔쳐 타고 달아나는 등 2차례에 걸쳐 1t 트럭 2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절도 등 전과 30범인 표씨는 차가 필요하면 눈에 보이는 대로 차량을 훔치는 등 지인의 차량까지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표씨는 훔친 차량에 기름이 떨어지면 도로에 차를 버린 뒤 또 다른 차량을 훔쳐 타고 돌아다녔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