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상직 장관, 석유·가스공사 정상화계획 또 퇴짜
입력 2014.01.10 (12:56) 경제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가스공사의 경영정상화 방안에 다시 퇴짜를 놨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석유·가스공사 사장을 차례로 불러 경영정상화 계획을 들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계획안을 다시 만들어 올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장관은 작년 12월 말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부채 감축 의지가 없다고 호통치며 앞으로 직접 챙기겠다고 한 뒤 처음으로 전날 오후 서문규 석유공사 사장과 장석효 가스공사 사장을 일대일로 만났습니다.

윤 장관은 "재무구조를 개선하려면 (대통령 임기가 마무리되는) 2017년에 어떤 모습으로 갈 것이라는 구체적인 그림을 그려놓고 해야 하는데 그런 게 전혀 없었다"며 "전체적인 그림 없이 마구잡이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국내외 자산매각에 대해 전략적인 고민을 하지 않고 무조건 내놓고 보겠다는 식의 접근을 경계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는 이어 "자원개발 공기업들이 자꾸 지난 정부 얘기를 하는데 인수합병(M&A)이나 지분 인수 판단은 모두 각자가 알아서 한 것"이라며 책임을 전가하는 행태도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자원개발 쪽은 이미 작년 7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업 전반을 한 번 들여다봤는데 6개월이 지나도록 아무런 대책이 나오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이런 점에서 좀 실망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나름대로 고민을 한 흔적은 있었다. 이런 점을 감안해 다시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15∼22일 박근혜 대통령의 인도·스위스 순방을 수행하고 돌아온 뒤 두 공기업의 경영정상화 계획을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윤 장관은 12일까지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등 발전 5사,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총 11개 에너지공기업 사장들을 불러 기관별로 경영정상화 계획을 살핍니다.

앞서 윤 장관은 경영 정상화 계획을 직접 확인한 뒤 여전히 의지가 미흡한 기관장은 바로 사표를 받겠다고 이달 초 공언한 바 있습니다.
  • 윤상직 장관, 석유·가스공사 정상화계획 또 퇴짜
    • 입력 2014-01-10 12:56:45
    경제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가스공사의 경영정상화 방안에 다시 퇴짜를 놨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석유·가스공사 사장을 차례로 불러 경영정상화 계획을 들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계획안을 다시 만들어 올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장관은 작년 12월 말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부채 감축 의지가 없다고 호통치며 앞으로 직접 챙기겠다고 한 뒤 처음으로 전날 오후 서문규 석유공사 사장과 장석효 가스공사 사장을 일대일로 만났습니다.

윤 장관은 "재무구조를 개선하려면 (대통령 임기가 마무리되는) 2017년에 어떤 모습으로 갈 것이라는 구체적인 그림을 그려놓고 해야 하는데 그런 게 전혀 없었다"며 "전체적인 그림 없이 마구잡이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국내외 자산매각에 대해 전략적인 고민을 하지 않고 무조건 내놓고 보겠다는 식의 접근을 경계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는 이어 "자원개발 공기업들이 자꾸 지난 정부 얘기를 하는데 인수합병(M&A)이나 지분 인수 판단은 모두 각자가 알아서 한 것"이라며 책임을 전가하는 행태도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자원개발 쪽은 이미 작년 7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업 전반을 한 번 들여다봤는데 6개월이 지나도록 아무런 대책이 나오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이런 점에서 좀 실망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나름대로 고민을 한 흔적은 있었다. 이런 점을 감안해 다시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15∼22일 박근혜 대통령의 인도·스위스 순방을 수행하고 돌아온 뒤 두 공기업의 경영정상화 계획을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윤 장관은 12일까지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등 발전 5사,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총 11개 에너지공기업 사장들을 불러 기관별로 경영정상화 계획을 살핍니다.

앞서 윤 장관은 경영 정상화 계획을 직접 확인한 뒤 여전히 의지가 미흡한 기관장은 바로 사표를 받겠다고 이달 초 공언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