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빈 경남은행장 왜 사임 결심했나
입력 2014.01.10 (13:56) 수정 2014.01.10 (15:54) 사회
박영빈 경남은행장이 BS금융지주가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지 열흘 만인 오늘 전격 사임했습니다. 경남은행 지역환원이 실패로 돌아간 이후 박 은행장의 중도사임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기도 했습니다. 박 은행장의 임기는 오는 3월까지입니다.

그는 2011년 1월 은행장 직무대행을 시작으로 3년간 은행장으로 재직했습니다. 재임기간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은행 안팎에서 후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총자산, 총대출, 고정 이하 여신비율 등 주요 경영지표를 양호한 수준으로 끌어올렸습니다.

취임 직전 24조원에 불과하던 경남은행의 총자산은 36조원으로 늘었습니다.

금융권 최하위였던 고정 이하 여신비율(2011년 3월 2.80%)은 0.93%로 개선해 우량은행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지역 중소기업 대출, 메세나 사업에도 힘을 쏟아 지역사회의 평판도 좋았습니다.



이러한 대내외적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7월 우리금융지주로부터 재신임을 받았습니다. 이례적으로 경남은행 노조에서도 유임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역환원 실패로 은행 수장으로서의 입지가 좁아질 것이 예상되자 사임을 결심한 것으로 보입니다. BS금융지주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자 박 은행장의 거취를 압박하는 분위기가 형성됐습니다.

박 은행장은 "저의 퇴임을 계기로 지역사회는 물론 은행 내부적으로도 모든 갈등을 해소하고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 현 상황을 지혜롭고 슬기롭게 풀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조는 BS금융지주의 실사를 나오면 본점 출입구를 봉쇄하고 전산자료 제출도 거부하겠다며 강경 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은행장이 직접 나서 노조의 매각저지 투쟁을 저지해야 하는 국면이 형성되기 전인 현 시점에서 깨끗이 물러나는 것이 더 낫다는 현실적인 판단을 했을 수도 있습니다.
  • 박영빈 경남은행장 왜 사임 결심했나
    • 입력 2014-01-10 13:56:24
    • 수정2014-01-10 15:54:43
    사회
박영빈 경남은행장이 BS금융지주가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지 열흘 만인 오늘 전격 사임했습니다. 경남은행 지역환원이 실패로 돌아간 이후 박 은행장의 중도사임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기도 했습니다. 박 은행장의 임기는 오는 3월까지입니다.

그는 2011년 1월 은행장 직무대행을 시작으로 3년간 은행장으로 재직했습니다. 재임기간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은행 안팎에서 후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총자산, 총대출, 고정 이하 여신비율 등 주요 경영지표를 양호한 수준으로 끌어올렸습니다.

취임 직전 24조원에 불과하던 경남은행의 총자산은 36조원으로 늘었습니다.

금융권 최하위였던 고정 이하 여신비율(2011년 3월 2.80%)은 0.93%로 개선해 우량은행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지역 중소기업 대출, 메세나 사업에도 힘을 쏟아 지역사회의 평판도 좋았습니다.



이러한 대내외적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7월 우리금융지주로부터 재신임을 받았습니다. 이례적으로 경남은행 노조에서도 유임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역환원 실패로 은행 수장으로서의 입지가 좁아질 것이 예상되자 사임을 결심한 것으로 보입니다. BS금융지주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자 박 은행장의 거취를 압박하는 분위기가 형성됐습니다.

박 은행장은 "저의 퇴임을 계기로 지역사회는 물론 은행 내부적으로도 모든 갈등을 해소하고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 현 상황을 지혜롭고 슬기롭게 풀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조는 BS금융지주의 실사를 나오면 본점 출입구를 봉쇄하고 전산자료 제출도 거부하겠다며 강경 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은행장이 직접 나서 노조의 매각저지 투쟁을 저지해야 하는 국면이 형성되기 전인 현 시점에서 깨끗이 물러나는 것이 더 낫다는 현실적인 판단을 했을 수도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