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다시 LA로!…“2년차 징크스 없다”
입력 2014.01.10 (15:41) 수정 2014.01.10 (16:01)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7)이 2014시즌을 대비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류현진은 10일 오후 미국 LA로 출국해 2014시즌 맞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류현진은 LA에 있는 보라스 코퍼레이션 훈련장 BSTI에서 보름 정도 훈련한 뒤 다저스의 애리조나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다저스 투수진은 2월 9일까지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에 모이고, 10일부터 훈련에 들어간다.

미국 진출 첫해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다저스 3선발로 자리 잡은 류현진은 지난해 10월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해 시상식과 자선행사 등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빨리 출국 일정을 잡은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한 시상식장에서 "2013시즌은 훈련을 늦게 시작해 시범경기 때 힘들었으니 올해는 몸을 일찍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진 바 있다.

류현진은 출국 전 "지난해처럼 로테이션에 항상 있으면서 시즌 끝날 때까지 마운드에서 부상없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라며 "변함없이 좋은 모습을 유지한다면 성적은 자연스럽게 따라 올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2년차 징크스'를 겪지 않겠다고 다짐한 류현진은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 많은 승수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할 수 있으면 좋을테고, 10승을 먼저 거둔 뒤 그 이상을 바라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류현진 다시 LA로!…“2년차 징크스 없다”
    • 입력 2014-01-10 15:41:53
    • 수정2014-01-10 16:01:03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7)이 2014시즌을 대비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류현진은 10일 오후 미국 LA로 출국해 2014시즌 맞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류현진은 LA에 있는 보라스 코퍼레이션 훈련장 BSTI에서 보름 정도 훈련한 뒤 다저스의 애리조나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다저스 투수진은 2월 9일까지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에 모이고, 10일부터 훈련에 들어간다.

미국 진출 첫해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다저스 3선발로 자리 잡은 류현진은 지난해 10월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해 시상식과 자선행사 등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빨리 출국 일정을 잡은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한 시상식장에서 "2013시즌은 훈련을 늦게 시작해 시범경기 때 힘들었으니 올해는 몸을 일찍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진 바 있다.

류현진은 출국 전 "지난해처럼 로테이션에 항상 있으면서 시즌 끝날 때까지 마운드에서 부상없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라며 "변함없이 좋은 모습을 유지한다면 성적은 자연스럽게 따라 올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2년차 징크스'를 겪지 않겠다고 다짐한 류현진은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 많은 승수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할 수 있으면 좋을테고, 10승을 먼저 거둔 뒤 그 이상을 바라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