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사정 신년인사회…“일할 기회 늘리고 다양화 노력”
입력 2014.01.10 (16:15) 사회
고용노동부는 10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2014년 노사정 신년인사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 한광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김동인 한국노총 동우회장, 박종근 전 한국노총 위원장, 정연수 국민노총 위원장, 이희범 한국경총 회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성태·이완영·이종훈·김경협·한정애 의원 등 노사정 대표와 관련단체·학계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인사말에서 "고용률 70% 로드맵과 노사정 일자리 협약 등이 국민의 더 나은 삶이라는 결과로 나타날 수 있게 현장을 중심으로 정책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 장관은 "일할 기회를 늘리고 다양화하는데 역점을 두면서 고착화한 장시간 근로 구조를 개혁하겠다. 노사 관계도 열린 대화를 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관계로 만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노사정 신년인사회…“일할 기회 늘리고 다양화 노력”
    • 입력 2014-01-10 16:15:58
    사회
고용노동부는 10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2014년 노사정 신년인사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 한광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김동인 한국노총 동우회장, 박종근 전 한국노총 위원장, 정연수 국민노총 위원장, 이희범 한국경총 회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성태·이완영·이종훈·김경협·한정애 의원 등 노사정 대표와 관련단체·학계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인사말에서 "고용률 70% 로드맵과 노사정 일자리 협약 등이 국민의 더 나은 삶이라는 결과로 나타날 수 있게 현장을 중심으로 정책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 장관은 "일할 기회를 늘리고 다양화하는데 역점을 두면서 고착화한 장시간 근로 구조를 개혁하겠다. 노사 관계도 열린 대화를 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관계로 만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