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유출 신용정보업체·카드사, 신용정보보호서비스 뒤늦게 중단
입력 2014.01.10 (18:19) 경제
1억여 명의 고객정보 유출사고를 낸 카드사들과 신용평가업체가 고객정보를 보호해 주겠다며 유료 부가서비스 영업을 계속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지난 8일 사장단이 대국민 사과를 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와 신용평가업체 KCB는 어제까지 신용정보 보호서비스 마케팅을 하다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중단했습니다.

신용정보 보호서비스는 가입 고객들에게 신용정보 변동 내역과 개인 정보 조회 현황 등을 알려주는 유료 부가서비스로 이용요금은 업체별로 월 천5백 원에서 3천 원가량입니다.
  • 개인정보유출 신용정보업체·카드사, 신용정보보호서비스 뒤늦게 중단
    • 입력 2014-01-10 18:19:06
    경제
1억여 명의 고객정보 유출사고를 낸 카드사들과 신용평가업체가 고객정보를 보호해 주겠다며 유료 부가서비스 영업을 계속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지난 8일 사장단이 대국민 사과를 한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와 신용평가업체 KCB는 어제까지 신용정보 보호서비스 마케팅을 하다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중단했습니다.

신용정보 보호서비스는 가입 고객들에게 신용정보 변동 내역과 개인 정보 조회 현황 등을 알려주는 유료 부가서비스로 이용요금은 업체별로 월 천5백 원에서 3천 원가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