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옥에 비교된 미국 도시…바나나로 못 박아
입력 2014.01.10 (19:06) 수정 2014.01.10 (20: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미 지역 한파의 위력, 나이아가라 폭포도 꽁꽁 얼려버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송기자들의 기발한 뉴스도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웅장했던 폭포는 간데없고 거대한 얼음 바위가 만들어졌습니다.

영화 속에서나 볼 듯한 장면, 1911년 이후 처음 꽁꽁 언 나이아가라 폭포 모습입니다.

대표적인 추위 도시로 떠오른 미시간은 지옥에 비교됐고, 이를 응용한 홍보문구도 등장했습니다.

방송 기자들은 갖가지 방법으로 추위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녹취> 미 FOX뉴스 기자 : "이 보온병엔 뜨거운 물이 들어 있는데요. 공기 중에 뿌려보면 어떻게 되는지 보시죠"

바나나로 믿기 힘든 장면도 선보입니다.

<녹취> "이 바나나는 외부에 1시간 정도 둔 건데요. 너무 단단해 져서 나무에 못을 박을 정도입니다"

과학센터를 찾아가 알기 쉽게 추위의 위력을 설명하기도 합니다.

물에 적신 스폰지를 기둥에 붙여 보고..

<녹취> 미 ABC 뉴스 기자 : "지금이 영하 2도(섭씨 -19℃)인데요. 제가 있는 힘껏 잡아 떼봐도 꼼짝하질 않아요"

비눗방울도 불어 날려보지만 몇 초 안돼 터져 버립니다.

20년 만의 최악의 한파, 북미 지역 2억 4천만 명이 추위와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당국은 조만간 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 지옥에 비교된 미국 도시…바나나로 못 박아
    • 입력 2014-01-10 19:19:57
    • 수정2014-01-10 20:43:55
    뉴스 7
<앵커 멘트>

북미 지역 한파의 위력, 나이아가라 폭포도 꽁꽁 얼려버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송기자들의 기발한 뉴스도 연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웅장했던 폭포는 간데없고 거대한 얼음 바위가 만들어졌습니다.

영화 속에서나 볼 듯한 장면, 1911년 이후 처음 꽁꽁 언 나이아가라 폭포 모습입니다.

대표적인 추위 도시로 떠오른 미시간은 지옥에 비교됐고, 이를 응용한 홍보문구도 등장했습니다.

방송 기자들은 갖가지 방법으로 추위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녹취> 미 FOX뉴스 기자 : "이 보온병엔 뜨거운 물이 들어 있는데요. 공기 중에 뿌려보면 어떻게 되는지 보시죠"

바나나로 믿기 힘든 장면도 선보입니다.

<녹취> "이 바나나는 외부에 1시간 정도 둔 건데요. 너무 단단해 져서 나무에 못을 박을 정도입니다"

과학센터를 찾아가 알기 쉽게 추위의 위력을 설명하기도 합니다.

물에 적신 스폰지를 기둥에 붙여 보고..

<녹취> 미 ABC 뉴스 기자 : "지금이 영하 2도(섭씨 -19℃)인데요. 제가 있는 힘껏 잡아 떼봐도 꼼짝하질 않아요"

비눗방울도 불어 날려보지만 몇 초 안돼 터져 버립니다.

20년 만의 최악의 한파, 북미 지역 2억 4천만 명이 추위와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당국은 조만간 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