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C방 금연 10일…말 뿐인 금연 구역
입력 2014.01.10 (19:12) 수정 2014.01.10 (20: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부터 PC방이 전면 금연구역으로 지정됐지만 담배 연기는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업소는 손님 눈치를 살피고 있어 비흡연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연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게임에 몰두해 있는 손님들 사이에서 담배 연기가 솔솔 피어 오릅니다.

금연이 의무화됐지만 PC방이 담배를 피울 수 있는 장소라는 인식은 아직 그대롭니다.

<녹취> 흡연자 : "부모님이 다 계시는데 (집에서) 피우기 좀 그러니까. 피시방에서 게임하면서 피우려고 오는건데.."

이 PC방도 별도의 흡연실이 있지만 담배를 피우는 손님이 곳곳에 눈에 띕니다.

<녹취> 흡연자 : "불만은 많죠. 귀찮잖아요. 막 나가서 피우는 거라든가 그런게..."

업주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금연 표시만 걸어 놓을 뿐 영업에 지장이 있을까봐 적극적으로 제지하지는 않습니다.

<녹취> 비흡연자 : "숨막히고 어지럽고 그런거 있었는데 담배 냄새 때문에 공기도 갑갑하고..."

오히려 당구장과 스크린골프장 등 금연구역 대상에서 빠진 시설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불만을 제기합니다.

<인터뷰> PC방 업주 : "식당같은 경우도 30평 이상이고.당구장도 빠졌는데 왜 유독 PC방만 이렇게 하는지, 좀 부당한 거 같아요."

때문에 각 자치단체들은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가 흡연자에게는 10만 원, 업주도 규정을 어겼을 경우 최대 5백만 원의 과태료를 물릴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PC방 금연 10일…말 뿐인 금연 구역
    • 입력 2014-01-10 19:27:59
    • 수정2014-01-10 20:39:51
    뉴스 7
<앵커 멘트>

새해부터 PC방이 전면 금연구역으로 지정됐지만 담배 연기는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업소는 손님 눈치를 살피고 있어 비흡연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연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게임에 몰두해 있는 손님들 사이에서 담배 연기가 솔솔 피어 오릅니다.

금연이 의무화됐지만 PC방이 담배를 피울 수 있는 장소라는 인식은 아직 그대롭니다.

<녹취> 흡연자 : "부모님이 다 계시는데 (집에서) 피우기 좀 그러니까. 피시방에서 게임하면서 피우려고 오는건데.."

이 PC방도 별도의 흡연실이 있지만 담배를 피우는 손님이 곳곳에 눈에 띕니다.

<녹취> 흡연자 : "불만은 많죠. 귀찮잖아요. 막 나가서 피우는 거라든가 그런게..."

업주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금연 표시만 걸어 놓을 뿐 영업에 지장이 있을까봐 적극적으로 제지하지는 않습니다.

<녹취> 비흡연자 : "숨막히고 어지럽고 그런거 있었는데 담배 냄새 때문에 공기도 갑갑하고..."

오히려 당구장과 스크린골프장 등 금연구역 대상에서 빠진 시설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불만을 제기합니다.

<인터뷰> PC방 업주 : "식당같은 경우도 30평 이상이고.당구장도 빠졌는데 왜 유독 PC방만 이렇게 하는지, 좀 부당한 거 같아요."

때문에 각 자치단체들은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가 흡연자에게는 10만 원, 업주도 규정을 어겼을 경우 최대 5백만 원의 과태료를 물릴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