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잡지 “올랑드 대통령 여배우와 몰래 만나”
입력 2014.01.10 (20:26) 연합뉴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59)이 여배우와 몰래 만나고 있다는 염문설이 제기됐다.

프랑스 연예 전문 주간지인 클로저는 10일(현지시간) 올랑드 대통령이 여배우 줄리 가예트(41)와 밀회를 즐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간지는 올랑드 대통령이 오토바이를 타고 파리를 가로질러 가예트 집에 가서는 밤을 새우고 돌아오곤 한다고 전했다.

클로저는 올랑드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헬멧을 쓴 남자가 새해 초에도 가예트 집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이 주간지는 대통령이 오직 한 명의 경호원만 데리고 가예트 집으로 이동하는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경호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사실 관계를 부인하지 않은 채 "사생활을 침해당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클로저 보도에 관해 이날 대통령이 아닌 개인 명의로 성명을 냈다.

가예트는 2012년 당시 올랑드 사회당 후보의 대선 광고에 출연한 이후 대통령과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는 염문설에 시달려왔다.

가예트는 당시 선거 광고에서 올랑드 대통령을 "훌륭하고 겸손하며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사람"이라고 묘사한 바 있다.

두 아이의 어머니이기도 한 가예트는 지금까지 영화 50여 편에 출연하며 프랑스에서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여배우로 인정받아왔다.

올랑드 대통령은 30년간 함께 살아온 세골렌 루아얄과 헤어지고 나서 2010년부터 잡지사 기자 출신인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와 동거 중이다.

올랑드 대통령의 동거녀인 트리에르바일레도 2000년대 초반 동료 기자와 결혼한 상태에서 당시 사회당 사무총장이었던 올랑드 대통령과 파트릭 드브쟝 전 장관을 동시에 깊게 사귀었다는 내용의 전기가 발간돼 '혼외정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 프랑스 잡지 “올랑드 대통령 여배우와 몰래 만나”
    • 입력 2014-01-10 20:26:30
    연합뉴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59)이 여배우와 몰래 만나고 있다는 염문설이 제기됐다.

프랑스 연예 전문 주간지인 클로저는 10일(현지시간) 올랑드 대통령이 여배우 줄리 가예트(41)와 밀회를 즐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간지는 올랑드 대통령이 오토바이를 타고 파리를 가로질러 가예트 집에 가서는 밤을 새우고 돌아오곤 한다고 전했다.

클로저는 올랑드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헬멧을 쓴 남자가 새해 초에도 가예트 집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이 주간지는 대통령이 오직 한 명의 경호원만 데리고 가예트 집으로 이동하는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경호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사실 관계를 부인하지 않은 채 "사생활을 침해당했다"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올랑드 대통령은 클로저 보도에 관해 이날 대통령이 아닌 개인 명의로 성명을 냈다.

가예트는 2012년 당시 올랑드 사회당 후보의 대선 광고에 출연한 이후 대통령과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는 염문설에 시달려왔다.

가예트는 당시 선거 광고에서 올랑드 대통령을 "훌륭하고 겸손하며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사람"이라고 묘사한 바 있다.

두 아이의 어머니이기도 한 가예트는 지금까지 영화 50여 편에 출연하며 프랑스에서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여배우로 인정받아왔다.

올랑드 대통령은 30년간 함께 살아온 세골렌 루아얄과 헤어지고 나서 2010년부터 잡지사 기자 출신인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와 동거 중이다.

올랑드 대통령의 동거녀인 트리에르바일레도 2000년대 초반 동료 기자와 결혼한 상태에서 당시 사회당 사무총장이었던 올랑드 대통령과 파트릭 드브쟝 전 장관을 동시에 깊게 사귀었다는 내용의 전기가 발간돼 '혼외정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