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조기 출국 “부상 없이 완벽 시즌2!”
입력 2014.01.10 (21:44) 수정 2014.01.10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몸 만들기를 위해 일찌감치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류현진은 충분한 훈련을 통해 2년차 징크스를 이겨내겠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류현진은 수많은 취재진의 뜨거운 관심 속에 출국장에 섰습니다.

지난 해보다 2주 정도 빨리 미국으로 향한 것은 일찌감치 몸을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철저한 준비로 2년차 징크스를 극복하겠다는 의지입니다.

<인터뷰> 류현진 : "캠프 기간도 중요하고, 체력적인 부분에서 많이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스프링캠프부터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지만, 3선발 자리는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입니다.

부상 없이 꾸준히 선발로 나선다면, 15승 이상에 2점대 평균자책점이라는 성적도 따라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잘 던지고도 탈락한 아쉬움을 딛고, 올해는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 "프로 선수라면 우승하는 것이 당연. 올해는 선수들과 힘을 합쳐 월드시리즈 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류현진은 LA에서 보름 가량 개인 훈련을 한 뒤, 다음달 10일 시작되는 다저스의 애리조나 캠프에 합류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류현진 조기 출국 “부상 없이 완벽 시즌2!”
    • 입력 2014-01-10 21:44:59
    • 수정2014-01-10 21:55:11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몸 만들기를 위해 일찌감치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류현진은 충분한 훈련을 통해 2년차 징크스를 이겨내겠다는 각오입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류현진은 수많은 취재진의 뜨거운 관심 속에 출국장에 섰습니다.

지난 해보다 2주 정도 빨리 미국으로 향한 것은 일찌감치 몸을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철저한 준비로 2년차 징크스를 극복하겠다는 의지입니다.

<인터뷰> 류현진 : "캠프 기간도 중요하고, 체력적인 부분에서 많이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스프링캠프부터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지만, 3선발 자리는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입니다.

부상 없이 꾸준히 선발로 나선다면, 15승 이상에 2점대 평균자책점이라는 성적도 따라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잘 던지고도 탈락한 아쉬움을 딛고, 올해는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 "프로 선수라면 우승하는 것이 당연. 올해는 선수들과 힘을 합쳐 월드시리즈 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류현진은 LA에서 보름 가량 개인 훈련을 한 뒤, 다음달 10일 시작되는 다저스의 애리조나 캠프에 합류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