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 ‘남중국해 새규정’ 비판에 “다른 꿍꿍이” 반박
입력 2014.01.10 (21:56)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해역에 진입하는 어선을 대상으로 사전허가를 받도록 하는 자국의 조례 발효를 미국이 '도발행위'라고 비난한 데 대해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30여 년간 중국은 어업법률과 법규를 정상적으로 실시해왔고 한 번도 어떤 긴장을 일으킨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어업 법률과 법규를 기술적으로 수정하는 것이 지역의 긴장을 조성하고 지역 안정을 위협한다고 말하는 것은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다른 꿍꿍이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중국 하이난성 인민대표대회는 지난해 11월 말 중국의 어업 관할권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관련 조례를 통과시켰으며, 이에 대해 타이완과 필리핀, 미국 등이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 중 ‘남중국해 새규정’ 비판에 “다른 꿍꿍이” 반박
    • 입력 2014-01-10 21:56:48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해역에 진입하는 어선을 대상으로 사전허가를 받도록 하는 자국의 조례 발효를 미국이 '도발행위'라고 비난한 데 대해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30여 년간 중국은 어업법률과 법규를 정상적으로 실시해왔고 한 번도 어떤 긴장을 일으킨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어업 법률과 법규를 기술적으로 수정하는 것이 지역의 긴장을 조성하고 지역 안정을 위협한다고 말하는 것은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다른 꿍꿍이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중국 하이난성 인민대표대회는 지난해 11월 말 중국의 어업 관할권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관련 조례를 통과시켰으며, 이에 대해 타이완과 필리핀, 미국 등이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