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격렬한 부부싸움 때문에’…브라질 항공기 비상착륙
입력 2014.01.10 (22:37)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부부싸움 때문에 항공기가 비상착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국내선 전용 항공사인 아줄(Azul)의 항공기가 전날 북동부 바이아 주 살바도르 시내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이 항공기는 오전 3시46분께 동북부 리우 그란데 도 노르테 주 나탈 시를 떠나 동남부 상파울루 주 과룰료스 공항으로 가던 중이었다.

문제의 부부는 항공기에 타기 전부터 말다툼을 시작했으며, 항공기가 이륙하고 나서는 더욱 격한 싸움으로 번졌다.

남편은 자리에 앉으라는 승무원의 요구를 따르지 않은 채 웃옷을 벗고 소리를 지르는 등 행패를 부렸다. 말리던 여승무원에게 슬리퍼를 던지기도 했다.

항공기 조종사는 기내 소란이 계속되자 비상착륙을 결정했고, 살바도르 공항에서 부부를 경찰에 넘겼다.

이 때문에 115명의 승객들은 공항에서 3시간 넘게 기다리다 다른 항공기를 이용해 공항을 떠날 수 있었다.

항공사는 성명에서 "승객 2명의 부적절한 행동 때문에 예정에 없던 착륙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 ‘격렬한 부부싸움 때문에’…브라질 항공기 비상착륙
    • 입력 2014-01-10 22:37:17
    연합뉴스
브라질에서 부부싸움 때문에 항공기가 비상착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국내선 전용 항공사인 아줄(Azul)의 항공기가 전날 북동부 바이아 주 살바도르 시내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이 항공기는 오전 3시46분께 동북부 리우 그란데 도 노르테 주 나탈 시를 떠나 동남부 상파울루 주 과룰료스 공항으로 가던 중이었다.

문제의 부부는 항공기에 타기 전부터 말다툼을 시작했으며, 항공기가 이륙하고 나서는 더욱 격한 싸움으로 번졌다.

남편은 자리에 앉으라는 승무원의 요구를 따르지 않은 채 웃옷을 벗고 소리를 지르는 등 행패를 부렸다. 말리던 여승무원에게 슬리퍼를 던지기도 했다.

항공기 조종사는 기내 소란이 계속되자 비상착륙을 결정했고, 살바도르 공항에서 부부를 경찰에 넘겼다.

이 때문에 115명의 승객들은 공항에서 3시간 넘게 기다리다 다른 항공기를 이용해 공항을 떠날 수 있었다.

항공사는 성명에서 "승객 2명의 부적절한 행동 때문에 예정에 없던 착륙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