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수단 사망 1만명 육박”…미국 ‘즉각 휴전’ 촉구
입력 2014.01.11 (07:04) 수정 2014.01.11 (07:11) 국제
아프리카 남수단 유혈사태가 3주 넘게 이어지면서 사망자 수가 유엔 발표치를 크게 웃도는 만 명에 육박한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비영리 국제분쟁 연구기관 '국제위기그룹'은 남수단 분쟁 발발 이후 30곳 이상에서 발생한 교전이 상당히 격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망자 수가 만명에 가까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수단의 분리 독립 과정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던 미국은 남수단의 민주주의가 붕괴위기에 있다고 경고하며 휴전협정 체결을 촉구했지만, 정부군과 반군 간의 충돌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 “남수단 사망 1만명 육박”…미국 ‘즉각 휴전’ 촉구
    • 입력 2014-01-11 07:04:08
    • 수정2014-01-11 07:11:58
    국제
아프리카 남수단 유혈사태가 3주 넘게 이어지면서 사망자 수가 유엔 발표치를 크게 웃도는 만 명에 육박한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비영리 국제분쟁 연구기관 '국제위기그룹'은 남수단 분쟁 발발 이후 30곳 이상에서 발생한 교전이 상당히 격렬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망자 수가 만명에 가까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수단의 분리 독립 과정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던 미국은 남수단의 민주주의가 붕괴위기에 있다고 경고하며 휴전협정 체결을 촉구했지만, 정부군과 반군 간의 충돌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