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 한파 ‘주춤’…다음주 내내 한파
입력 2014.01.10 (23:28) 수정 2014.01.11 (09: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이틀째 이어진 매서운 추위가 주말엔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다음주 월요일부터 또다시 추위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하 15도 한파가 몰아친 춘천에선 얼음낚시를 하는 시민들이 평소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인터뷰>송상화(경기도 용인시) : "너무 추운 것 같아요, 애가 너무 추워해서 그게 너무 걱정이래서요, 저희는."

오늘 아침 영하 5.4도까지 내려간 부산, 미나리밭이 얼어붙었습니다. 삽으로 얼음을 깨보려 해도 쉽지 않습니다.

오늘도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진 서울의 출근길,

<인터뷰>이근옥(서울 영등포구) : "어제보다 더 많이 입었구요, 내복이나 털모자까지 써 가지고 단단히 해 가지고 나왔어요, 너무 추워 가지고."

이틀째 이어진 매서운 추위는 낮부터 빠르게 누그러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주말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잠시 영상으로 오르겠지만, 다음주 월요일 아침 다시 영하 10도까지 곤두박질치고, 다음주 중반까지 춥겠습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위험기상대응팀장) : " 현재 보라색으로 표시된 찬공기가 시베리아에서 다시 남하하는 형태를 보이고 있어 다음주 초 다시 영향을 주겠습니다. "

또 이번 겨울 내내 한파가 사나흘씩 주기적으로 밀려들 것으로 예측돼, 다음달 상순까지 예년보다 추운 날이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주말 한파 ‘주춤’…다음주 내내 한파
    • 입력 2014-01-11 07:06:17
    • 수정2014-01-11 09:34:5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다음 소식입니다.

이틀째 이어진 매서운 추위가 주말엔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다음주 월요일부터 또다시 추위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하 15도 한파가 몰아친 춘천에선 얼음낚시를 하는 시민들이 평소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인터뷰>송상화(경기도 용인시) : "너무 추운 것 같아요, 애가 너무 추워해서 그게 너무 걱정이래서요, 저희는."

오늘 아침 영하 5.4도까지 내려간 부산, 미나리밭이 얼어붙었습니다. 삽으로 얼음을 깨보려 해도 쉽지 않습니다.

오늘도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진 서울의 출근길,

<인터뷰>이근옥(서울 영등포구) : "어제보다 더 많이 입었구요, 내복이나 털모자까지 써 가지고 단단히 해 가지고 나왔어요, 너무 추워 가지고."

이틀째 이어진 매서운 추위는 낮부터 빠르게 누그러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주말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잠시 영상으로 오르겠지만, 다음주 월요일 아침 다시 영하 10도까지 곤두박질치고, 다음주 중반까지 춥겠습니다.

<인터뷰> 김성묵(기상청 위험기상대응팀장) : " 현재 보라색으로 표시된 찬공기가 시베리아에서 다시 남하하는 형태를 보이고 있어 다음주 초 다시 영향을 주겠습니다. "

또 이번 겨울 내내 한파가 사나흘씩 주기적으로 밀려들 것으로 예측돼, 다음달 상순까지 예년보다 추운 날이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