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협회 총파업 출정식…집단휴진 여부 결정
입력 2014.01.11 (07:16) 수정 2014.01.11 (07:58)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는 11일 집회를 갖고 정부가 추진중인 원격의료와 투자활성화대책 등을 저지하기 위해 집단 휴진 돌입 여부 등 향후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의협은 이날 오후 5시부터 12일 새벽까지 서울 용산구 이촌로의 의협 회관에서 각 지역 대표 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의료제도 바로 세우기 전국 의사 총파업 출정식'을 열어 원격의료와 영리병원 저지, 건강보험제도 개혁 등 의료 현안에 대한 대책을 협의한다.

의협은 이 집회에서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갖고 이어 비공개로 주제별 분과 토의를 개최한 후 정부가 제안한 대화 협의체 참여 여부를 비롯해 집단 휴진 돌입 여부와 구체적인 시기·방식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이날 파업을 결정한다 하더라도 9만5천여명의 전체 회원을 상대로 우편, 모바일 등의 방식으로 찬반을 묻는 투표 과정이 남아 있어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지는 확실치 않다. 또 실제 파업에 돌입하더라도 시기는 구정 연휴 이후인 2월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방상혁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간사는 "정부가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면서도 보건의료 투자활성화 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갖고, 영리병원과 의료법인 자법인 광고를 일간지에 게재하는 등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며 "현재 회원들의 투쟁 열기가 높은 상태"라고 전했다.

방 간사는 "출정식에서 논의를 통해 전체 회원들을 상대로 한 파업 찬반을 묻는 투표의 기간과 가결률 등을 결정할 것"이라며 "투표 결과에 따라 총파업은 설 연휴 지나 2월 쯤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정식은 당초 천안의 새마을금고 연수원에서 1박 2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연수원측이 대관 불허를 통보해옴에 따라 의협 회관으로 자리를 옮겨 열리게됐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의료계와의 갈등해결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해 낮은 수가 등 (의료계가 주장하는) 근본적 문제, 오랫동안 풀지 못한 과제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해 풀어보자"고 제안해 놓고 있는 상태이다.
  • 의사협회 총파업 출정식…집단휴진 여부 결정
    • 입력 2014-01-11 07:16:33
    • 수정2014-01-11 07:58:41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는 11일 집회를 갖고 정부가 추진중인 원격의료와 투자활성화대책 등을 저지하기 위해 집단 휴진 돌입 여부 등 향후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의협은 이날 오후 5시부터 12일 새벽까지 서울 용산구 이촌로의 의협 회관에서 각 지역 대표 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의료제도 바로 세우기 전국 의사 총파업 출정식'을 열어 원격의료와 영리병원 저지, 건강보험제도 개혁 등 의료 현안에 대한 대책을 협의한다.

의협은 이 집회에서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갖고 이어 비공개로 주제별 분과 토의를 개최한 후 정부가 제안한 대화 협의체 참여 여부를 비롯해 집단 휴진 돌입 여부와 구체적인 시기·방식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이날 파업을 결정한다 하더라도 9만5천여명의 전체 회원을 상대로 우편, 모바일 등의 방식으로 찬반을 묻는 투표 과정이 남아 있어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지는 확실치 않다. 또 실제 파업에 돌입하더라도 시기는 구정 연휴 이후인 2월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방상혁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간사는 "정부가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면서도 보건의료 투자활성화 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갖고, 영리병원과 의료법인 자법인 광고를 일간지에 게재하는 등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며 "현재 회원들의 투쟁 열기가 높은 상태"라고 전했다.

방 간사는 "출정식에서 논의를 통해 전체 회원들을 상대로 한 파업 찬반을 묻는 투표의 기간과 가결률 등을 결정할 것"이라며 "투표 결과에 따라 총파업은 설 연휴 지나 2월 쯤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정식은 당초 천안의 새마을금고 연수원에서 1박 2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연수원측이 대관 불허를 통보해옴에 따라 의협 회관으로 자리를 옮겨 열리게됐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의료계와의 갈등해결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해 낮은 수가 등 (의료계가 주장하는) 근본적 문제, 오랫동안 풀지 못한 과제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해 풀어보자"고 제안해 놓고 있는 상태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