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서남부에 40℃ 폭염 예보
입력 2014.01.11 (09:51) 국제
현재 한여름인 남반구 호주에 섭씨 40도 이상의 폭염이 예보됐습니다.

호주 기상청은 오늘 서호주 퍼스의 낮 최고 기온이 44℃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퍼스 뿐만 아니라, 서호주 대부분의 지역이 호주 대륙 중앙부 사막지대에서 생긴 열풍의 영향으로 40℃를 넘나드는 불볕더위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일요일인 내일도 퍼스의 낮 최고기온이 41℃로 예보되는 등 서호주 지역에 폭염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번 주말 서호주 지역에 영향을 미친 열풍은 다음주가 되면 남호주로 세력을 확장해 애들레이드 등 대부분의 남호주 도시들도 최고기온이 40℃를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 호주 서남부에 40℃ 폭염 예보
    • 입력 2014-01-11 09:51:04
    국제
현재 한여름인 남반구 호주에 섭씨 40도 이상의 폭염이 예보됐습니다.

호주 기상청은 오늘 서호주 퍼스의 낮 최고 기온이 44℃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퍼스 뿐만 아니라, 서호주 대부분의 지역이 호주 대륙 중앙부 사막지대에서 생긴 열풍의 영향으로 40℃를 넘나드는 불볕더위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일요일인 내일도 퍼스의 낮 최고기온이 41℃로 예보되는 등 서호주 지역에 폭염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번 주말 서호주 지역에 영향을 미친 열풍은 다음주가 되면 남호주로 세력을 확장해 애들레이드 등 대부분의 남호주 도시들도 최고기온이 40℃를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