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2위 서점 벨트빌트 아마존에 밀려 파산
입력 2014.01.11 (20:12) 연합뉴스
독일 2위의 도서 유통 기업인 벨트빌트가 채무 지급불능을 신청했다고 독일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독일 남부 아우크스부르크에 본사를 둔 벨트빌트는 지난 2012년 16억 유로(한화 2조3천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전국적으로 6천800명의 직원을 둔 대기업이다.

벨트빌트는 세계적인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에 밀려 고전을 겪었으며 온라인 기반 강화에 투자해왔으나 영업 부진을 이기지 못해 파산을 맞게 됐다.

이 회사가 자금난을 겪는다는 소문은 지난해 9월부터 퍼졌다. 10일 대주주인 가톨릭 교구들이 추가 자금 수혈에 합의하는 데 실패했다.

이 회사는 보도자료에서 "향후 3년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또한 구조조정을 위해 필요한 재원이 두 배로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벨트빌트는 법원이 지정한 파산관리인 체제하에서 영업을 계속할 예정이다.
  • 독일 2위 서점 벨트빌트 아마존에 밀려 파산
    • 입력 2014-01-11 20:12:46
    연합뉴스
독일 2위의 도서 유통 기업인 벨트빌트가 채무 지급불능을 신청했다고 독일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독일 남부 아우크스부르크에 본사를 둔 벨트빌트는 지난 2012년 16억 유로(한화 2조3천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전국적으로 6천800명의 직원을 둔 대기업이다.

벨트빌트는 세계적인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에 밀려 고전을 겪었으며 온라인 기반 강화에 투자해왔으나 영업 부진을 이기지 못해 파산을 맞게 됐다.

이 회사가 자금난을 겪는다는 소문은 지난해 9월부터 퍼졌다. 10일 대주주인 가톨릭 교구들이 추가 자금 수혈에 합의하는 데 실패했다.

이 회사는 보도자료에서 "향후 3년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또한 구조조정을 위해 필요한 재원이 두 배로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벨트빌트는 법원이 지정한 파산관리인 체제하에서 영업을 계속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