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이스북 ‘트렌딩’ 기능 도입…또 트위터 따라하기?
입력 2014.01.17 (05:25) 연합뉴스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이 '트렌딩' 기능을 도입했다.

어떤 사안이 SNS에서 화제가 되는지 사용자에게 알려 주는 것으로, 트위터등에도 마찬가지 기능이 있다.

페이스북은 1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트렌딩' 서비스 도입을 발표했다.

이 기능은 당분간 미국, 영국, 캐나다, 인도, 호주에서 웹으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서비스는 시험중이다.

트렌딩 기능은 PC의 웹 브라우저로 페이스북 '뉴스피드' 화면을 봤을 때 오른쪽 상단에서 찾을 수 있다.

페이스북이 이 기능을 도입한 것은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인터넷상에서 이슈의 흐름을 쉽게 추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대화·토론 참여를 늘리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렌딩 코너에는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사안이 노출되지만, 사용자가 이를 맞춤형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이 트위터의 기능을 '베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페이스북은 작년 6월 '#'기호 뒤에 키워드를 표시해 게시물의 주제를 표시하고 이를 다른 사용자가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해시태그' 기능을 도입했는데 이것 역시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등 다른 SNS에서 널리 쓰이던 것이었다.

또 거꾸로 트위터 역시 유저 인터페이스와 디자인 등에서 페이스북과 비슷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페이스북 ‘트렌딩’ 기능 도입…또 트위터 따라하기?
    • 입력 2014-01-17 05:25:55
    연합뉴스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이 '트렌딩' 기능을 도입했다.

어떤 사안이 SNS에서 화제가 되는지 사용자에게 알려 주는 것으로, 트위터등에도 마찬가지 기능이 있다.

페이스북은 1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트렌딩' 서비스 도입을 발표했다.

이 기능은 당분간 미국, 영국, 캐나다, 인도, 호주에서 웹으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모바일 서비스는 시험중이다.

트렌딩 기능은 PC의 웹 브라우저로 페이스북 '뉴스피드' 화면을 봤을 때 오른쪽 상단에서 찾을 수 있다.

페이스북이 이 기능을 도입한 것은 페이스북 사용자들이 인터넷상에서 이슈의 흐름을 쉽게 추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대화·토론 참여를 늘리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렌딩 코너에는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사안이 노출되지만, 사용자가 이를 맞춤형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이 트위터의 기능을 '베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페이스북은 작년 6월 '#'기호 뒤에 키워드를 표시해 게시물의 주제를 표시하고 이를 다른 사용자가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해시태그' 기능을 도입했는데 이것 역시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등 다른 SNS에서 널리 쓰이던 것이었다.

또 거꾸로 트위터 역시 유저 인터페이스와 디자인 등에서 페이스북과 비슷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