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인도, ‘묵은 경제 현안’ 속속 해결 기대
입력 2014.01.17 (06:26) 수정 2014.01.17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인도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의 해묵은 경제 현안들이 속속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특히 정상간 합의로, 투자 규모 10조 원이 넘는 포스코의 초대형 제철소 건설이 가시권에 들어왔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도 오디샤주에 있는 총 면적 천만 제곱미터 규모의 포스코 제철소 건설 부집니다.

2005년 인도 정부가 채굴권과 부지 제공을 조건으로 직접 투자를 요청한 사업이지만, 8년이 넘도록 착공조차 못했습니다.

부지 확보를 둘러싼, 주 정부와 주민간 갈등 때문인데, 걸림돌이 됐던 환경 관련 법적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해결됐습니다.

<녹취> 만모한 싱(인도 총리) : "포스코의 오디샤 주 대규모 철강 제철소 프로젝트는 앞으로 수주 내에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포항제철소의 절반이 넘는 연간 8백만 톤 규모의 제철소 건설이 가능해진 겁니다.

제철소 인근의 철광 탐사권에 대한 약속도 받아내 원료 조달과 생산이 한 번에 이뤄지게 됐습니다.

인도 측이 소극적인 입장을 바꿔 CEPA 즉,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의 개선에 동의한 것도 성과입니다.

일본에 비해 15%가량 적었던 관세 인하 대상 품목이 확대돼, 상품뿐 아니라, 투자와 서비스 등에서도 두 나라 간 교역이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조원동(경제 수석) : “인도가 CEPA에 대해서 적극적인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전하는 것 자체가 한국과의 경협의 필요성에 대해 굉장히 다시 인식한 것아닌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양국 정상이 이중과세 방지에 합의하면서,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세금부담도 크게 줄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한-인도, ‘묵은 경제 현안’ 속속 해결 기대
    • 입력 2014-01-17 06:28:29
    • 수정2014-01-17 07:35: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인도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의 해묵은 경제 현안들이 속속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특히 정상간 합의로, 투자 규모 10조 원이 넘는 포스코의 초대형 제철소 건설이 가시권에 들어왔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도 오디샤주에 있는 총 면적 천만 제곱미터 규모의 포스코 제철소 건설 부집니다.

2005년 인도 정부가 채굴권과 부지 제공을 조건으로 직접 투자를 요청한 사업이지만, 8년이 넘도록 착공조차 못했습니다.

부지 확보를 둘러싼, 주 정부와 주민간 갈등 때문인데, 걸림돌이 됐던 환경 관련 법적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해결됐습니다.

<녹취> 만모한 싱(인도 총리) : "포스코의 오디샤 주 대규모 철강 제철소 프로젝트는 앞으로 수주 내에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포항제철소의 절반이 넘는 연간 8백만 톤 규모의 제철소 건설이 가능해진 겁니다.

제철소 인근의 철광 탐사권에 대한 약속도 받아내 원료 조달과 생산이 한 번에 이뤄지게 됐습니다.

인도 측이 소극적인 입장을 바꿔 CEPA 즉,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의 개선에 동의한 것도 성과입니다.

일본에 비해 15%가량 적었던 관세 인하 대상 품목이 확대돼, 상품뿐 아니라, 투자와 서비스 등에서도 두 나라 간 교역이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조원동(경제 수석) : “인도가 CEPA에 대해서 적극적인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전하는 것 자체가 한국과의 경협의 필요성에 대해 굉장히 다시 인식한 것아닌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양국 정상이 이중과세 방지에 합의하면서,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세금부담도 크게 줄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