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S, 차기 CEO 후보로 에릭슨의 베스트버그 검토”
입력 2014.01.17 (07:06)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기 최고경영자(CEO) 후보로 한스 베스트버그(48) 에릭슨 CEO를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차기 MS CEO 선임 과정에 대해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MS가 베스트버그에게 CEO직을 제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웨덴 국적인 베스트버그는 웁살라 대학교 졸업 후 에릭슨에 입사해 스웨덴, 중국, 브라질, 멕시코, 칠레 등에서 근무했으며 2010년 에릭슨 CEO가 됐다.

기술과 미디어 분야를 잘 안다는 면에서 그를 MS CEO 적임자로 꼽는 시각이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다만 그가 에릭슨에 재직하면서 경영 성과가 그다지 두드러지지 않았던 점이 걸림돌로 꼽힌다.

베스트버그 CEO 재임 기간에 에릭슨 주가가 19% 오르긴 했으나, 같은 기간에 스톡스 유럽 600 기술분야 지수와 스웨덴 블루칩 지수는 각각 60%, 41% 오른 점을 감안하면 경영 성과가 부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MS와 에릭슨 양사는 블룸버그 보도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스티브 발머 MS CEO는 작년 8월 "1년 내에 후임자를 정하고 물러나겠다"고 발표했으며, MS 이사회는 '2014년 초'에 차기 CEO를 지명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MS의 차기 CEO 지명이 아무리 빨리 이뤄지더라도 1월 마지막 주에나 가능할 것이며 더 늦춰질 공산이 크다고 전했다.

MS CEO 선정은 정보기술(IT)업계의 큰 관심사여서 최근 수개월간 여러 가지 미확인 보도가 나오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스티브 몰렌코프 당시 퀄컴 최고운영책임자(COO)가 MS CEO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으나 바로 다음날 퀄컴이 "몰렌코프는 퀄컴 CEO로 내정된 상태"라고 발표하는 소동도 있었다.

언론 보도에서 MS CEO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로는 스티븐 엘롭 전 노키아 CEO, 케빈 터너 MS 최고운영책임자, 토니 베이츠, 사티아 나델라 MS 수석부사장 등이 있다.

한동안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마크 허드 오라클 사장과 앨런 멀럴리 포드자동차 CEO는 재직 중인 회사에 머무르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 “MS, 차기 CEO 후보로 에릭슨의 베스트버그 검토”
    • 입력 2014-01-17 07:06:57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기 최고경영자(CEO) 후보로 한스 베스트버그(48) 에릭슨 CEO를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차기 MS CEO 선임 과정에 대해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MS가 베스트버그에게 CEO직을 제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웨덴 국적인 베스트버그는 웁살라 대학교 졸업 후 에릭슨에 입사해 스웨덴, 중국, 브라질, 멕시코, 칠레 등에서 근무했으며 2010년 에릭슨 CEO가 됐다.

기술과 미디어 분야를 잘 안다는 면에서 그를 MS CEO 적임자로 꼽는 시각이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다만 그가 에릭슨에 재직하면서 경영 성과가 그다지 두드러지지 않았던 점이 걸림돌로 꼽힌다.

베스트버그 CEO 재임 기간에 에릭슨 주가가 19% 오르긴 했으나, 같은 기간에 스톡스 유럽 600 기술분야 지수와 스웨덴 블루칩 지수는 각각 60%, 41% 오른 점을 감안하면 경영 성과가 부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MS와 에릭슨 양사는 블룸버그 보도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스티브 발머 MS CEO는 작년 8월 "1년 내에 후임자를 정하고 물러나겠다"고 발표했으며, MS 이사회는 '2014년 초'에 차기 CEO를 지명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MS의 차기 CEO 지명이 아무리 빨리 이뤄지더라도 1월 마지막 주에나 가능할 것이며 더 늦춰질 공산이 크다고 전했다.

MS CEO 선정은 정보기술(IT)업계의 큰 관심사여서 최근 수개월간 여러 가지 미확인 보도가 나오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스티브 몰렌코프 당시 퀄컴 최고운영책임자(COO)가 MS CEO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으나 바로 다음날 퀄컴이 "몰렌코프는 퀄컴 CEO로 내정된 상태"라고 발표하는 소동도 있었다.

언론 보도에서 MS CEO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로는 스티븐 엘롭 전 노키아 CEO, 케빈 터너 MS 최고운영책임자, 토니 베이츠, 사티아 나델라 MS 수석부사장 등이 있다.

한동안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마크 허드 오라클 사장과 앨런 멀럴리 포드자동차 CEO는 재직 중인 회사에 머무르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