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추위에 차배터리 방전 폭주…긴급출동 절반
입력 2014.01.17 (08:09) 연합뉴스
겨울철에는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한 차량 가운데 강추위로 배터리가 방전된 차량이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노근(새누리당) 의원이 14개 손해보험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보험사는 지난해 긴급출동서비스 1천700만 건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배터리 충전·교체가 712만 건으로 41.9%에 달했다.

배터리와 관련한 긴급출동은 연중 평균기온이 가장 낮은 1월에 104만 건으로 가장 많았다. 1월 긴급출동에서 배터리 충전·교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53.9%나 됐다.

12월에는 긴급출동 건수 가운데 배터리 이상이 50.8%인 86만 건으로 1월 다음으로 많았다.

근래 블랙박스 사용 차량이 증가하면서 시동이 꺼져 있을 때도 블랙박스를 상시 가동하다가 배터리가 방전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배터리 긴급출동은 4∼6월에는 월별 40만 건 안팎으로 연중 가장 적었다.

지난해 자동차 긴급출동 유형을 보면 고장 등으로 인한 '견인 및 구난'(390만건·22.9%)이 배터리 충전·교체 다음으로 많았으며, '타이어 교체'(281만건·16.6%), '자동차문 잠금 해제'(188만건·11.1%), '비상 급유'(51만건·3.0%)가 뒤를 이었다.

한편 겨울에는 배터리가 말썽이지만 여름에는 고온으로 타이어가 늘어지거나 터지는 등 타이어 문제가 많았다.

지난해 7월과 8월에는 타이어 관련 긴급출동이 각각 27만 건을 넘어 다른 달보다 10∼20% 웃돌았다.
  • 강추위에 차배터리 방전 폭주…긴급출동 절반
    • 입력 2014-01-17 08:09:00
    연합뉴스
겨울철에는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한 차량 가운데 강추위로 배터리가 방전된 차량이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노근(새누리당) 의원이 14개 손해보험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보험사는 지난해 긴급출동서비스 1천700만 건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배터리 충전·교체가 712만 건으로 41.9%에 달했다.

배터리와 관련한 긴급출동은 연중 평균기온이 가장 낮은 1월에 104만 건으로 가장 많았다. 1월 긴급출동에서 배터리 충전·교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53.9%나 됐다.

12월에는 긴급출동 건수 가운데 배터리 이상이 50.8%인 86만 건으로 1월 다음으로 많았다.

근래 블랙박스 사용 차량이 증가하면서 시동이 꺼져 있을 때도 블랙박스를 상시 가동하다가 배터리가 방전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배터리 긴급출동은 4∼6월에는 월별 40만 건 안팎으로 연중 가장 적었다.

지난해 자동차 긴급출동 유형을 보면 고장 등으로 인한 '견인 및 구난'(390만건·22.9%)이 배터리 충전·교체 다음으로 많았으며, '타이어 교체'(281만건·16.6%), '자동차문 잠금 해제'(188만건·11.1%), '비상 급유'(51만건·3.0%)가 뒤를 이었다.

한편 겨울에는 배터리가 말썽이지만 여름에는 고온으로 타이어가 늘어지거나 터지는 등 타이어 문제가 많았다.

지난해 7월과 8월에는 타이어 관련 긴급출동이 각각 27만 건을 넘어 다른 달보다 10∼20% 웃돌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