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통선 멸종위기종 1급 ‘산양’을 구하라!
입력 2014.01.17 (00:14) 수정 2014.01.17 (09:5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 민통선 안쪽 지역은 멸종위기종 1급 산양이 서식하는 생태계 보고로 알려져 있는데요.

겨울철마다 폭설로 먹이구하기가 힘듭니다.

이처럼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는 산양을 구하기 위해 먹이주기 등 다양한 활동이 펼쳐졌습니다.

고순정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눈 덮인 산 속 저만치서 멸종위기 1급, 야생 산양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바닥에 코를 들이대고 끊임없이 먹이를 찾습니다.

지난 2012년 겨울, 고성에서 2마리가 폐사한 채 발견되는 등 겨울철만 되면 폭설로 먹이를 구하지 못해 죽거나 탈진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대봉(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강원지회장) : "산양들은 땅을 파는 습성이 없어요 그래서 땅이 얼고 눈이 덮이면 먹이를 못 찾습니다."

산양이 서식하는 민통선 안쪽 숲속 곳곳에 산양을 위한 먹이가 뿌려집니다.

야생동물 보호협회원과 군장병 등 3백여 명이 나서 감자와 건초 등 4톤을 뿌렸습니다.

<인터뷰> 고승환(7사단 8연대 상병) : "초소 안에 산양이 새끼를 낳은 적 있는데 추위속에 먹이가 부족하여 장병들이 먹이주기를 병행했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경계근무에 나서는 장병들이 산양들에게 먹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시설도 설치됐습니다.

환경청이 7사단 요청으로 설치한 산양 먹이 급이댑니다. 산양이 주로 출현하는 곳을 중심으로 9개가 설치됐습니다.

비무장지대와 그 인접지역에 서식하는 산양은 300마리 정도.

환경청은 다음주엔 고성 민통선 지역에도 먹이통을 설치하는 등 위기에 처한 산양 보호에 나섭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 민통선 멸종위기종 1급 ‘산양’을 구하라!
    • 입력 2014-01-17 09:13:18
    • 수정2014-01-17 09:56:51
    뉴스라인
<앵커 멘트>

강원도 민통선 안쪽 지역은 멸종위기종 1급 산양이 서식하는 생태계 보고로 알려져 있는데요.

겨울철마다 폭설로 먹이구하기가 힘듭니다.

이처럼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는 산양을 구하기 위해 먹이주기 등 다양한 활동이 펼쳐졌습니다.

고순정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눈 덮인 산 속 저만치서 멸종위기 1급, 야생 산양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바닥에 코를 들이대고 끊임없이 먹이를 찾습니다.

지난 2012년 겨울, 고성에서 2마리가 폐사한 채 발견되는 등 겨울철만 되면 폭설로 먹이를 구하지 못해 죽거나 탈진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대봉(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강원지회장) : "산양들은 땅을 파는 습성이 없어요 그래서 땅이 얼고 눈이 덮이면 먹이를 못 찾습니다."

산양이 서식하는 민통선 안쪽 숲속 곳곳에 산양을 위한 먹이가 뿌려집니다.

야생동물 보호협회원과 군장병 등 3백여 명이 나서 감자와 건초 등 4톤을 뿌렸습니다.

<인터뷰> 고승환(7사단 8연대 상병) : "초소 안에 산양이 새끼를 낳은 적 있는데 추위속에 먹이가 부족하여 장병들이 먹이주기를 병행했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경계근무에 나서는 장병들이 산양들에게 먹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시설도 설치됐습니다.

환경청이 7사단 요청으로 설치한 산양 먹이 급이댑니다. 산양이 주로 출현하는 곳을 중심으로 9개가 설치됐습니다.

비무장지대와 그 인접지역에 서식하는 산양은 300마리 정도.

환경청은 다음주엔 고성 민통선 지역에도 먹이통을 설치하는 등 위기에 처한 산양 보호에 나섭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