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IT 분야서도 세계 선두 넘봐”
입력 2014.01.17 (11:03) 연합뉴스
오랫동안 '세계의 공장'으로 군림하면서도 기술분야의 제품은 세계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아온 중국이 '혁신'을 통해 바뀌기 시작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의 국내 IT(정보기술) 기업들이 통신장비, 모바일기기, 온라인서비스 분야에서 세계 선두기업들을 위협하면서 트랜드를 주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실리콘밸리의 인재를 고용하고 세계적 스포츠 스타와 유명 인사를 동원해 공격적인 마케팅 공세에 나서고 있다.

아직도 세계의 많은 소비자들은 중국기업 제품의 품질과 신뢰도를 낮게 보고 있고 일부 외국 경쟁업체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과 저리 융자, 외환 통제 등으로 자국 업체에 부당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럼에도 중국과 서방 기업의 많은 경영진은 중국의 IT 분야가 전문 노하우와 두뇌, 자금력 차원에서 수년내 세계 IT 산업의 구도를 재편할수 있는 임계점에 도달한 것으로 보고있다.

다국적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의 파트너인 콜린 라이트는 "전통적으로 중국 기업들은 시장의 '빠른 추종자'(fast follower)였으나 지금은 진정한 혁신을 보여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WSJ는 중국 IT 기업이 부상하는데는 연구개발(R&D) 투자 증가가 일부 뒷받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바텔연구소의 지난달 보고서에 의하면 중국의 올해 R&D 지출은 2천840억 달러로 2012년에 비해 22%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같은 기간 미국의 R&D 지출은 4천650억 달러이지만 증가율은 4%로 중국에 비해 크게 못미치는 것으로 전망됐다.

바텔연구소는 중국의 R&D 투자 규모가 2018년에는 유럽, 2022년에는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노키아, 알카텔-루슨트와 같은 쟁쟁한 경쟁업체를 제치고 수익 기준으로 스웨덴의 에릭슨에 이어 세계 2위 통신장비업체로 부상한 화웨이의 경우 상하이 R&D 연구소에 다수가 컴퓨터공학 박사인 1만명이 넘는 엔지니어를 두고 있다.

모바일업계가 속도가 더 빠른 4세대 (무선)네트워크 구축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는 2020년을 목표로 5세대 네트워크 기술개발에 나섰다.

지난해 휴렛패커드를 넘어서 세계 최대 PC메이커가 된 레노보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무섭게 성장하면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레노버의 해외 모바일기기 사업을 이끌기 위해 2012년초 이 회사에 합류한 실리콘밸리 기업인 출신 J.D 하워드는 "우리는 '게임 체인저'가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레노버는 지난달 하순 중국 중부지역의 우한(武漢)시에 20만㎡ 면적에 8억 달러를 들여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R&D 및 생산 기지를 완공했다.

마케팅에 미국 프로풋볼(NFL)상표를 사용할수 있도록 2012년 NFL측과 3년 기간으로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고 아시아지역의 스마트폰 광고를 위해 미 프로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고용했다.

중국의 혁신적 IT 기업에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쳇(WeChat)을 소유한 텐센트를 빼놓을 수 없다.

중국 IT 업체의 대부분이 하드웨어 분야에서는 대단한 성과를 거뒀지만 소프트웨어와 유저 인터페이스 부분에서는 아시아의 여타 IT 기업들처럼 취약한 것으로 지적됐다.

그러나 텐센트는 이러한 트랜드를 극복하고 위쳇이 중국내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장악했으며 작년에는 인도, 남아공, 스페인, 이탈리아 등 여러 시장에 위쳇을 진출시키기 위해 해외광고에 2억 달러를 썼다.

텐센트의 주가는 지난해 두배 가까이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1천230억 달러로, 페이스북(시가총액 1천390억 달러)과 맞먹는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WSJ는 전했다.
  • “중국, IT 분야서도 세계 선두 넘봐”
    • 입력 2014-01-17 11:03:32
    연합뉴스
오랫동안 '세계의 공장'으로 군림하면서도 기술분야의 제품은 세계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아온 중국이 '혁신'을 통해 바뀌기 시작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의 국내 IT(정보기술) 기업들이 통신장비, 모바일기기, 온라인서비스 분야에서 세계 선두기업들을 위협하면서 트랜드를 주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실리콘밸리의 인재를 고용하고 세계적 스포츠 스타와 유명 인사를 동원해 공격적인 마케팅 공세에 나서고 있다.

아직도 세계의 많은 소비자들은 중국기업 제품의 품질과 신뢰도를 낮게 보고 있고 일부 외국 경쟁업체는 중국 정부가 보조금과 저리 융자, 외환 통제 등으로 자국 업체에 부당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럼에도 중국과 서방 기업의 많은 경영진은 중국의 IT 분야가 전문 노하우와 두뇌, 자금력 차원에서 수년내 세계 IT 산업의 구도를 재편할수 있는 임계점에 도달한 것으로 보고있다.

다국적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의 파트너인 콜린 라이트는 "전통적으로 중국 기업들은 시장의 '빠른 추종자'(fast follower)였으나 지금은 진정한 혁신을 보여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WSJ는 중국 IT 기업이 부상하는데는 연구개발(R&D) 투자 증가가 일부 뒷받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바텔연구소의 지난달 보고서에 의하면 중국의 올해 R&D 지출은 2천840억 달러로 2012년에 비해 22%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같은 기간 미국의 R&D 지출은 4천650억 달러이지만 증가율은 4%로 중국에 비해 크게 못미치는 것으로 전망됐다.

바텔연구소는 중국의 R&D 투자 규모가 2018년에는 유럽, 2022년에는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노키아, 알카텔-루슨트와 같은 쟁쟁한 경쟁업체를 제치고 수익 기준으로 스웨덴의 에릭슨에 이어 세계 2위 통신장비업체로 부상한 화웨이의 경우 상하이 R&D 연구소에 다수가 컴퓨터공학 박사인 1만명이 넘는 엔지니어를 두고 있다.

모바일업계가 속도가 더 빠른 4세대 (무선)네트워크 구축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는 2020년을 목표로 5세대 네트워크 기술개발에 나섰다.

지난해 휴렛패커드를 넘어서 세계 최대 PC메이커가 된 레노보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무섭게 성장하면서 삼성전자와 애플의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레노버의 해외 모바일기기 사업을 이끌기 위해 2012년초 이 회사에 합류한 실리콘밸리 기업인 출신 J.D 하워드는 "우리는 '게임 체인저'가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레노버는 지난달 하순 중국 중부지역의 우한(武漢)시에 20만㎡ 면적에 8억 달러를 들여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R&D 및 생산 기지를 완공했다.

마케팅에 미국 프로풋볼(NFL)상표를 사용할수 있도록 2012년 NFL측과 3년 기간으로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고 아시아지역의 스마트폰 광고를 위해 미 프로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고용했다.

중국의 혁신적 IT 기업에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쳇(WeChat)을 소유한 텐센트를 빼놓을 수 없다.

중국 IT 업체의 대부분이 하드웨어 분야에서는 대단한 성과를 거뒀지만 소프트웨어와 유저 인터페이스 부분에서는 아시아의 여타 IT 기업들처럼 취약한 것으로 지적됐다.

그러나 텐센트는 이러한 트랜드를 극복하고 위쳇이 중국내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장악했으며 작년에는 인도, 남아공, 스페인, 이탈리아 등 여러 시장에 위쳇을 진출시키기 위해 해외광고에 2억 달러를 썼다.

텐센트의 주가는 지난해 두배 가까이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1천230억 달러로, 페이스북(시가총액 1천390억 달러)과 맞먹는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WSJ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