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큐브엔터, 장현승·현아 루머 유포자 검찰에 고발
입력 2014.01.17 (11:59) 연합뉴스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비스트의 장현승, 포미닛의 현아를 둘러싼 악성 루머를 유포한 사람을 처벌해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7일 큐브에 따르면 법률대리인이 지난 16일 서울중앙지검에 "장현승, 현아와 관련한 근거 없는 루머를 퍼뜨려 명예를 훼손한 자를 찾아 처벌해달라"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을 냈다.

고발장에는 "SNS와 같이 익명성이 보장되는 매체의 성격상 악성 루머가 재생산 유포되는 상황"이라며 "장현승과 현아의 명예 훼손 피해가 확대되는 걸 막기 어려우니 신속하게 피고발인을 찾아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10일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에는 현아가 임신했으며 큐브가 이를 인정했다는 내용의 기사 형식을 빌린 루머가 급속도로 퍼졌다. 이 루머는 가짜 뉴스를 만드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큐브는 지난 13일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장현승과 현아에 대한 악성 루머를 퍼뜨려 명예를 훼손한 자를 잡아달라"며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장현승과 현아는 프로젝트팀 트러블 메이커로 활동하며 '트러블 메이커'(Trouble Maker), '내일은 없어' 등의 히트곡을 냈다.
  • 큐브엔터, 장현승·현아 루머 유포자 검찰에 고발
    • 입력 2014-01-17 11:59:43
    연합뉴스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비스트의 장현승, 포미닛의 현아를 둘러싼 악성 루머를 유포한 사람을 처벌해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7일 큐브에 따르면 법률대리인이 지난 16일 서울중앙지검에 "장현승, 현아와 관련한 근거 없는 루머를 퍼뜨려 명예를 훼손한 자를 찾아 처벌해달라"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을 냈다.

고발장에는 "SNS와 같이 익명성이 보장되는 매체의 성격상 악성 루머가 재생산 유포되는 상황"이라며 "장현승과 현아의 명예 훼손 피해가 확대되는 걸 막기 어려우니 신속하게 피고발인을 찾아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10일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에는 현아가 임신했으며 큐브가 이를 인정했다는 내용의 기사 형식을 빌린 루머가 급속도로 퍼졌다. 이 루머는 가짜 뉴스를 만드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큐브는 지난 13일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장현승과 현아에 대한 악성 루머를 퍼뜨려 명예를 훼손한 자를 잡아달라"며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장현승과 현아는 프로젝트팀 트러블 메이커로 활동하며 '트러블 메이커'(Trouble Maker), '내일은 없어' 등의 히트곡을 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