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한 사실왜곡 주장 유감표명”…비핵화 등 행동 촉구
입력 2014.01.17 (14:40) 정치
정부는 북한이 서로에 대한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사실왜곡 등으로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그동안 남북간‘비방 중상 중지' 합의를 위반하고 비방 중상을 지속해 온 것은 바로 북한인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대변인은 또 우리의 군사훈련은 주권국가가 행하는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라며, 한미 합동 군사연습을 중단하라는 북측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북한이 먼저 취해야 한다며,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등을 사례로 언급했습니다.

김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될 수 없는 인도적 문제라며, 북한이 조건없이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중대 제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남북간 신뢰를 통해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 정부 “북한 사실왜곡 주장 유감표명”…비핵화 등 행동 촉구
    • 입력 2014-01-17 14:40:41
    정치
정부는 북한이 서로에 대한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사실왜곡 등으로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그동안 남북간‘비방 중상 중지' 합의를 위반하고 비방 중상을 지속해 온 것은 바로 북한인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대변인은 또 우리의 군사훈련은 주권국가가 행하는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라며, 한미 합동 군사연습을 중단하라는 북측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북한이 먼저 취해야 한다며,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등을 사례로 언급했습니다.

김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될 수 없는 인도적 문제라며, 북한이 조건없이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중대 제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남북간 신뢰를 통해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