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훈처, ‘친일파 재산’으로 광복회관 재건축
입력 2014.01.17 (14:40) 정치
국가보훈처는 친일 행위자 후손들로부터 귀속한 재산을 활용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 광복회관을 오는 2016년까지 재건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50억 원이 들여 짓게 될 광복회관은 연 면적 만 8천 제곱미터, 13층짜리 건물로,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위한 공간, 독립 전시관 등이 설치됩니다.

보훈처는 귀속 재산을 유공자에게 직접 지원하지 않아 논란이 된데 대해선 "임대수입을 통해 조성된 기금을 독립유공자와 유족의 복지 증진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훈처는 지난 2006년부터 친일행위자 462명과 그 후손에 대한 재산 조사를 통해 국가에 귀속된 4백억 원 가량을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 2,3백억 원대의 환수 소송이 추가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보훈처, ‘친일파 재산’으로 광복회관 재건축
    • 입력 2014-01-17 14:40:41
    정치
국가보훈처는 친일 행위자 후손들로부터 귀속한 재산을 활용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 광복회관을 오는 2016년까지 재건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50억 원이 들여 짓게 될 광복회관은 연 면적 만 8천 제곱미터, 13층짜리 건물로,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위한 공간, 독립 전시관 등이 설치됩니다.

보훈처는 귀속 재산을 유공자에게 직접 지원하지 않아 논란이 된데 대해선 "임대수입을 통해 조성된 기금을 독립유공자와 유족의 복지 증진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훈처는 지난 2006년부터 친일행위자 462명과 그 후손에 대한 재산 조사를 통해 국가에 귀속된 4백억 원 가량을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 2,3백억 원대의 환수 소송이 추가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