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현장] 고창서 고병원성 AI…2만 마리 매몰처리
입력 2014.01.17 (15:01) 수정 2014.01.17 (16:32)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의 한 오리 농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습니다.

고병원성 여부가 오늘 오후 판정될 예정인 가운데, 우선적으로 오리를 매몰처리하고 긴급 방역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살펴보죠?

<질문>
류호성 기자!

우선 해당 농가 상황부터 알아볼까요

<답변>
네,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농가는 전북 고창에 있는 곳입니다.

2만 마리 정도 종오리, 즉 씨오리가 사육되는 곳입니다.

어제 해당 농장에 대해 조류 인플루엔자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산란률이 40%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난 겁니다.

전라북도가 긴급히 시료를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분석을 의뢰했는데, 오늘 새벽, 조류 인플루엔자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혈청 형태가 H5N1형으로 나타났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로 판정되면서, 오리 2만 마리는 오늘 새벽부터 매몰 처리됐습니다.

추가 방역 조치도 실시됐습니다.

반경 3킬로미터 안에 있는 오리 부화장 2곳에서 알을 모두 폐기했습니다.

또 반경 10킬로미터 안에서는 가축의 이동이 제한됐습니다.

<질문>
관심은 전염력이 높은 고병원성 여부인데요.

이런 긴급 조치가 이뤄지는 건 고병원성일 가능성이 높아선가요?

<답변>
네, 농식품부가 오늘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혈청 형태가 H5N1형이라고 했는데요.

이 혈청 형태는 우리나라에서 과거에 발병했던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형탭니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유전자 분석을 거쳐 오늘 오후나 늦으면 내일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문>
우려스러운 점이 또 있습니다.

고창의 농장이 종오리 농장인데, 그렇다면 이 농장에서 분양받은 농장이 있을텐데요.

전국적으로 확산되는거 아닙니까?

<답변>
네 그렇습니다.

현재까지 전국의 24개 농장에서 오리 새끼를 받아 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충북 지역에서 16개 농장이 9만 마리를 받아 간 걸로 파악됐습니다.

가장 많은 곳입니다.

이에 따라 충청북도도 긴급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충북 지역 전체 오리 농가 123곳에 대해 산란율 이상과 같은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증세를 보이는지 전수 조사하고 있습니다.

감염 경로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 운방 차량이 충북 진천에 있는 도계장에 출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감염과 관계 있는지 조사중입니다.

<질문>
조류 인플루엔자는 어떤 질병인가요?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죠?

<답변>
조류 인플루엔자는 닭과 오리 등 조류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입니다.

전파 속도가 빠르고 폐사율이 높습니다.

특히 고병원성의 경우 폐사율이 매우 높습니다.

감염 경로는 감염된 철새의 배설물에 의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감염된 농장을 오간 사람이 다른 농장을 가면 신발, 차량 등에 의해 감염됩니다.

하지만 공기를 통해서는 전파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닭은 사료 섭취와 산란율이 감소되고, 벼슬이 파란 색을 띠고 폐사가 나타납니다.

오리는 산란률이 떨어지고, 경미한 폐사가 나타납니다.

<질문>
그렇다면 조류 인플루엔자가 사람에게 감염될 가능성은 어떤가요?

<답변>
우리나라에서는 감염된 환자가 발생한 사례는 없습니다.

일단 상시 방역이 진행되고,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즉각 매몰처분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외국에서는 감염돼 사망한 경우도 있습니다.

세계 보건 기구에 보고된 걸 보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H5N1형의 경우 지난 2003년 이후 현재까지 베트남과 태국, 중국 등에서 감염자 640여 명이 발생해 380여 명이 숨진 것으로 돼 있습니다.

또 지난해 2월부터 발생한 중국의 신종 조류인플루엔자 H7N9의 경우 177명이 감염돼 4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질문>
우리나라의 경우 조류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경우는 없지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이미 몇차례 발생했죠?

<답변>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모두 4차례 발생했습니다.

처음 발생한 건 2003년인데요.

2003년 12월부터 2004년 3월까지 10개 시군에서 19건이 났습니다.

이후 2006년 11월부터 2007년 3월까지, 2008년 4월부터 한달동안, 그리고, 2010년 12월부터 2011년 5월까지 25개 시군에서 난 걸로 농식품부는 집계했습니다.

이처럼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고 있는 나라는 지난 2011년 17개 나라에서 지난해 11개 나라로 줄었습니다.

<질문>
그럼 닭고기, 오리 고기는 먹는데 이상은 없는 겁니까?

<답변>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바로 매몰 처분하기 때문에 시중에 유통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오염됐다 하더라도 70℃에서 30분, 75℃에서 5분 간 열처리하면 모두 사멸해 끓여 먹으면 절대 안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나라는 2011년 9월부터 조류 인플루엔자 청정국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청정국 지위를 잃고 수출도 중단됩니다.
  • [오늘의 현장] 고창서 고병원성 AI…2만 마리 매몰처리
    • 입력 2014-01-17 15:21:46
    • 수정2014-01-17 16:32:58
    뉴스토크
<앵커 멘트>

전북의 한 오리 농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습니다.

고병원성 여부가 오늘 오후 판정될 예정인 가운데, 우선적으로 오리를 매몰처리하고 긴급 방역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살펴보죠?

<질문>
류호성 기자!

우선 해당 농가 상황부터 알아볼까요

<답변>
네,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농가는 전북 고창에 있는 곳입니다.

2만 마리 정도 종오리, 즉 씨오리가 사육되는 곳입니다.

어제 해당 농장에 대해 조류 인플루엔자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산란률이 40% 떨어지는 증상이 나타난 겁니다.

전라북도가 긴급히 시료를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분석을 의뢰했는데, 오늘 새벽, 조류 인플루엔자로 통보를 받았습니다.

혈청 형태가 H5N1형으로 나타났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로 판정되면서, 오리 2만 마리는 오늘 새벽부터 매몰 처리됐습니다.

추가 방역 조치도 실시됐습니다.

반경 3킬로미터 안에 있는 오리 부화장 2곳에서 알을 모두 폐기했습니다.

또 반경 10킬로미터 안에서는 가축의 이동이 제한됐습니다.

<질문>
관심은 전염력이 높은 고병원성 여부인데요.

이런 긴급 조치가 이뤄지는 건 고병원성일 가능성이 높아선가요?

<답변>
네, 농식품부가 오늘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혈청 형태가 H5N1형이라고 했는데요.

이 혈청 형태는 우리나라에서 과거에 발병했던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와 같은 형탭니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유전자 분석을 거쳐 오늘 오후나 늦으면 내일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문>
우려스러운 점이 또 있습니다.

고창의 농장이 종오리 농장인데, 그렇다면 이 농장에서 분양받은 농장이 있을텐데요.

전국적으로 확산되는거 아닙니까?

<답변>
네 그렇습니다.

현재까지 전국의 24개 농장에서 오리 새끼를 받아 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충북 지역에서 16개 농장이 9만 마리를 받아 간 걸로 파악됐습니다.

가장 많은 곳입니다.

이에 따라 충청북도도 긴급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충북 지역 전체 오리 농가 123곳에 대해 산란율 이상과 같은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증세를 보이는지 전수 조사하고 있습니다.

감염 경로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 운방 차량이 충북 진천에 있는 도계장에 출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감염과 관계 있는지 조사중입니다.

<질문>
조류 인플루엔자는 어떤 질병인가요?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죠?

<답변>
조류 인플루엔자는 닭과 오리 등 조류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입니다.

전파 속도가 빠르고 폐사율이 높습니다.

특히 고병원성의 경우 폐사율이 매우 높습니다.

감염 경로는 감염된 철새의 배설물에 의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감염된 농장을 오간 사람이 다른 농장을 가면 신발, 차량 등에 의해 감염됩니다.

하지만 공기를 통해서는 전파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닭은 사료 섭취와 산란율이 감소되고, 벼슬이 파란 색을 띠고 폐사가 나타납니다.

오리는 산란률이 떨어지고, 경미한 폐사가 나타납니다.

<질문>
그렇다면 조류 인플루엔자가 사람에게 감염될 가능성은 어떤가요?

<답변>
우리나라에서는 감염된 환자가 발생한 사례는 없습니다.

일단 상시 방역이 진행되고,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즉각 매몰처분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외국에서는 감염돼 사망한 경우도 있습니다.

세계 보건 기구에 보고된 걸 보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H5N1형의 경우 지난 2003년 이후 현재까지 베트남과 태국, 중국 등에서 감염자 640여 명이 발생해 380여 명이 숨진 것으로 돼 있습니다.

또 지난해 2월부터 발생한 중국의 신종 조류인플루엔자 H7N9의 경우 177명이 감염돼 47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질문>
우리나라의 경우 조류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경우는 없지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이미 몇차례 발생했죠?

<답변>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모두 4차례 발생했습니다.

처음 발생한 건 2003년인데요.

2003년 12월부터 2004년 3월까지 10개 시군에서 19건이 났습니다.

이후 2006년 11월부터 2007년 3월까지, 2008년 4월부터 한달동안, 그리고, 2010년 12월부터 2011년 5월까지 25개 시군에서 난 걸로 농식품부는 집계했습니다.

이처럼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고 있는 나라는 지난 2011년 17개 나라에서 지난해 11개 나라로 줄었습니다.

<질문>
그럼 닭고기, 오리 고기는 먹는데 이상은 없는 겁니까?

<답변>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면 바로 매몰 처분하기 때문에 시중에 유통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오염됐다 하더라도 70℃에서 30분, 75℃에서 5분 간 열처리하면 모두 사멸해 끓여 먹으면 절대 안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나라는 2011년 9월부터 조류 인플루엔자 청정국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청정국 지위를 잃고 수출도 중단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