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고창 오리농장 고병원성 AI 가능성 높다
입력 2014.01.17 (17:00) 수정 2014.01.17 (17:3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전북 고창의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음 해당 농가의 오리를 땅에 묻고, 긴급 방역을 하고 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라북도는 고창의 종오리 농장에서 신고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오리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해당 농장의 오리 2만 마리를 땅에 묻고 있습니다.

해당 농장은 종오리 2만여 마리를 키우고 있으며 산란율이 40퍼센트가량 떨어지는 등 AI 유사 증상을 보였습니다.

방역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 안에 있는 오리 부화장 2곳의 알을 모두 폐기 처분하고, 반경 10킬로미터 안에서는 가축 이동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또,이 농장에서 전국 24개 농가에 공급한 새끼 오리도 조사해 AI 증상이 나타나면 매몰 처분할 계획입니다.

전라북도와 보건당국은 해당 농가 주변에 방역 초소와 소독장을 설치하고 긴급 방역을 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도 긴급 방역 대책에 들어갔습니다.

농식품부는 오늘 오전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해당 농가의 오리가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해당 오리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과거 국내 발병했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같은 H5N1형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쯤 고병원성 여부가 정확히 판정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또 전북 고창의 해당 농장으로부터 오리를 받은 다른 전국의 농장에 초동 대응팀을 파견하고 이동 제한과 소독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충북지역 농가에 병아리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운반차량이 충북 진천 소재 도계장을 출입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감염 경로와 관계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우선적으로 도계장을 폐쇄하고 출입차량에 대해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전북 고창 오리농장 고병원성 AI 가능성 높다
    • 입력 2014-01-17 17:02:15
    • 수정2014-01-17 17:32:54
    뉴스 5
<앵커 멘트>

정부가 전북 고창의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음 해당 농가의 오리를 땅에 묻고, 긴급 방역을 하고 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라북도는 고창의 종오리 농장에서 신고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오리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해당 농장의 오리 2만 마리를 땅에 묻고 있습니다.

해당 농장은 종오리 2만여 마리를 키우고 있으며 산란율이 40퍼센트가량 떨어지는 등 AI 유사 증상을 보였습니다.

방역당국은 반경 3킬로미터 안에 있는 오리 부화장 2곳의 알을 모두 폐기 처분하고, 반경 10킬로미터 안에서는 가축 이동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또,이 농장에서 전국 24개 농가에 공급한 새끼 오리도 조사해 AI 증상이 나타나면 매몰 처분할 계획입니다.

전라북도와 보건당국은 해당 농가 주변에 방역 초소와 소독장을 설치하고 긴급 방역을 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도 긴급 방역 대책에 들어갔습니다.

농식품부는 오늘 오전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해당 농가의 오리가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해당 오리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과거 국내 발병했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같은 H5N1형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쯤 고병원성 여부가 정확히 판정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또 전북 고창의 해당 농장으로부터 오리를 받은 다른 전국의 농장에 초동 대응팀을 파견하고 이동 제한과 소독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충북지역 농가에 병아리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운반차량이 충북 진천 소재 도계장을 출입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감염 경로와 관계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우선적으로 도계장을 폐쇄하고 출입차량에 대해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